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혜훈 "洪, 대선 막판 文 지지율 추월 불법문자도 조사해야"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이 대표, 하태경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이 대표, 하태경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을 지적하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후보) 역시 대선 막판 유권자에 불법 문자를 보냈다며 엄중히 다뤄야 한다고 꼬집었다.
 
10일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9대 대선 도중 홍준표 한국당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후보를 앞섰다는 불법 문자가 선거 막판에 무차별 살포돼 수많은 보수 유권자를 농락한 사건도 이유미 등의 조작 사건과 같은 비중으로 엄히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는 "대통령을 뒤바꿨다고도 볼 수 있는 김대업 병풍 사건이 발생한 지 15년이 되도록 증거를 조작해 대선을 조작하려는 구태가 지속해서 반복되고 있다"며 "아무리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증거를 조작해도 대선에서 한표만 이겨도 100% 권력을 독점하는 제도와 대선에 이겨 권력을 쥐면 그만이라는 인식이 팽배해 이런 구태가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헌법 1조1항에 명시된 민주주의를 뿌리째 흔드는 선거전에서의 증거 조작은 국사범으로 엄벌해 증거 조작 만큼은 종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