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허설' '물위의 하룻밤' 故 강정수 감독, 지병으로 별세

강정수 감독

강정수 감독

영화 '리허설'과 '런 투 유' 등을 연출한 고 강정수 감독이 8일 오전 2시15분께 5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한 영화관계자에 따르면 강 감독은 세상을 떠나기 전 수년 동안 당뇨합병증과 싸우면서 경제적 고통에 시달렸다. 강 감독은 합병증으로 6개월 전 한 쪽 다리를 절단하기도 했다.  
 
고인은 미혼이고 부모도 이미 세상을 떠나 홀로 외로운 투병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 감독은 1990년 영화 ‘영심이’ 등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다 1991년 변우민과 옥소리가 주연한 '하얀 비요일'로 연출 데뷔했다. 이어 1995년 최민수와 박영선의 '리허설'에 이어 1998년 '플레이보이' 한국계 모델 출신인 이승희 주연 '물위의 하룻밤' 등을 연출했다. 2002년엔 채정안을 내세운 '런 투 유'를 선보였다.
 
10일 오전 6시30분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 한남동 순천향병원 장례식장을 떠난 고인은 이날 장지인 경기 벽제 승화원에서 영면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