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부 곳곳 호우 예비특보, 11일 새벽까지 많은 비

장마전선이 전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앞에서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장마전선이 전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앞에서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150㎜의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돼 침수 피해 등에 대피가 필요할 전망이다.

중국 상하이~중부지방 장마전선 걸쳐 있어
'수증기 통로' 역할, 비구름 계속 들어와
50~100㎜, 많은 곳 150㎜ 이상 강수 예상
11일 오전 중부 지방부터 비 점차 그쳐
2~3일 소강상태 후 주말에 다시 장맛비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10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며 "11일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고,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중부지방은 아침에, 남부지방은 오후에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고 10일 밝혔다.
10일 오전 9시 30분에 천리안 위성이 촬영한 한반도 주변 비구름 사진.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중부지방으로 비구름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 [사진 기상청]

10일 오전 9시 30분에 천리안 위성이 촬영한 한반도 주변 비구름 사진.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중부지방으로 비구름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 [사진 기상청]

특히 중국 상하이에서 중부지방까지 장마전선이 걸쳐 있고, 장마전선을 따라 비구름이 서해에서 중부지방으로 계속 들어오고 있다.
이에 따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 김성묵 통보관은 "장마전선이 수증기 통로 역할을 하고 있어 중부지방의 경우 11일 새벽까지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지역별 강수량을 보면 서울 지역은 10일 하루 50~100㎜의 비가 내리겠고, 경기 내륙과 강원 내륙, 충청 북부에는 11일까지 50~100㎜ (많은 곳 150㎜ 이상)의 강수가 예상된다.
또, 충청 남부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내륙, 경남 서부, 호남 등지에도 11일까지 30~80㎜의 비가 오겠고, 그 밖의 지역에는 5~40㎜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국에 장맛비가 이어진 10일 오전 서울 한강 반포대교에서 차창 밖으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하다. [연합뉴스]

전국에 장맛비가 이어진 10일 오전 서울 한강 반포대교에서 차창 밖으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하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오전 호우 예비 특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인천 옹진과 강화군, 서해5도, 경기 북부와 경기 동부에는 10일 오전에, 강원도 춘천·화천·철원에는 10일 낮에 호우 특보가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기 남부 지역과 강원 영서, 충북 북부 지역에는 10일 밤에 호우 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가 더해지면서 산사태나 축대 붕괴, 저지대 침수 등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히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장마전선이 11일 점차 남하해 제주 부근에 머물면서 2~3일 정도 장마는 소강상태를 보일 전망이다.
12일에는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으나, 제주도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오전에 비가 오겠다.
장마전선은 주말쯤 다시 북상하면서 15일은 남부지방, 16일은 중부지방에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