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전 대통령, 발가락 부상으로 재판 불출석 예정

[중앙포토]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발가락 부상으로 인해 재판에 불출석한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만남은 불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은 10일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발가락을 다쳐 현재 걷기 어려운 상황으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법정에 출석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변호인은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공판을 열고 이 부회장을 증인으로 불러 두 사람이 지난 2월 독대 이후 1년 5개월 만에 피고인과 증인으로 마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불출석함에 따라 이 부회장의 증인신문을 박 전 대통령이 없는 상태에서 진행하거나 신문 일정을 미룰 것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