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유천 9월 20일 결혼?…소속사 "아직 확인 불가, 소집 해제가 우선"

JYJ 박유천. [중앙포토]

JYJ 박유천. [중앙포토]

JYJ 박유천의 소속사가 일각에서 제기된 9월 결혼설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10일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결혼 일정 등과 관련해 "아직 (박유천으로 부터) 전달받은 결혼식 날짜나 장소는 없다"며 "유럽 결혼 화보와 관련된 것 역시 확인된 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군 대체 사회 복무에 임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소집 해제 후 확인이 되면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박유천의 결혼이 당초 9월 10일 예정에서 같은 달 20일로 변경됐다고 보도했다. 박유천이 지난해 불거진 성 추문 사건으로 경찰 조사와 재판 등으로 소집 해제 일정이 일주일 정도 미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또 소집해제 뒤에는 유럽에서 웨딩 사진을 찍을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박유천은 현재 서울 강남구청에서 사회 대체복무 요원으로 일하고 있다. 내달 말 소집해제 예정이다.
 
박유천의 예비 신부인 황하나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3남 2년 중 막내딸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