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트럼프 장남, 대선 기간에 러시아측 인사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가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측 인사를 만났다고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백악관 관계자 다수를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주니어가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연루 의혹과 관련해 거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주니어, 클린턴 관련 정보 약속한 변호사 만나
매너포트, 큐슈너 등 당시 캠프 실세들도 회동에 참석

NYT "트럼프 측, 기꺼이 러시아 도움 받아"
트럼프 주니어 "도움 되지 않는 정보였다" 반박

NYT에 따르면 트럼프 주니어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 지명을 확정지은 지 2주 뒤인 6월 9일에 러시아 당국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변호사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를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만났다. 베셀니츠카야가 힐러리 클린턴 당시 대선 후보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정보를 주겠다고 약속하면서 성사된 회동이었다.  
 
이날 모임에는 당시 트럼프 캠프의 선대본부장을 맡고 있었던 폴 매너포트와 트럼프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특별고문도 참석했다.
 
NYT는 "베셀니츠카야가 클린턴에 대한 정보를 실제로 제공했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 회동은 당시 트럼프 캠프의 일부 인사들이 승리를 위해 러시아의 도움을 기꺼이 받으려 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미국 대선 기간 트럼프 측의 선대본부장을 맡았던 폴 매너포트. 매너포트는 현재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연루 의혹과 관련해 미 연방수사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미국 대선 기간 트럼프 측의 선대본부장을 맡았던 폴 매너포트. 매너포트는 현재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연루 의혹과 관련해 미 연방수사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트럼프 주니어는 해당 보도에 대해 "지인의 요청으로 만났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주니어는 이어 "당시 베셀니츠카야는 일부 러시아 측 인사들이 민주당 전국위원회와 클린턴에 자금을 대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너무 모호하고 앞뒤가 맞지 않았다"며 "무의미한 정보였다"고 반박했다.
 
베셀니츠카야 측도 성명을 내고 "당시 나는 러시아 정부와 무관한 개인 자격으로 트럼프 측 인사들을 만났으며 대선과 관련된 이야기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날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는 이들의 회동이 "여러 가지 의미로 많은 의문을 불러일으킨다"며 조만간 트럼프 주니어와 매너포트, 쿠슈너를 소환해 관련 사안에 대해 질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