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독 의사 “류샤오보 임종 직전 단계 … 해외로 이송 가능”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가석방된 중국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가 8일 미국·독일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다. 류는 의료진에게 “해외에서 치료 받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선양 중국의대 부속 제1병원]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가석방된 중국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가 8일 미국·독일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다. 류는 의료진에게 “해외에서 치료 받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선양 중국의대 부속 제1병원]

간암 판정을 받고 가석방된 중국의 민주화 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류샤오보(劉曉波·61)의 해외 출국 치료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류샤오보가 입원중인 랴오닝(遼寧) 성 선양(瀋陽)의 병원으로 방문해 그의 병세를 진단한 독일과 미국 의료진이 9일 “안전하게 해외로 이송해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류도 미·독서 치료 받고 싶다 했지만
선양 병원, 간암 위독해 출국 반대
중국 당국 형제들에게 면회 허용

하지만 선양 중국의대 부속제1병원 측은 “병세가 위중해 안전하게 보내기 어렵다”고 밝혀 출국 치료가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무엇보다 류의 해외 출국을 거부해 온 중국 당국의 승인 여부가 변수다.  
 
류샤오보는 8일 오후 미국 M.D.앤더슨 암센터의 간암 전문의 조셉 허먼 교수와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의 마르쿠스 뷔흘러 교수의 진찰을 받았다. 중국 당국이 미국·독일 등과의 외교 협의를 거친 끝에 해외 의료진의 방문 진료를 받아들인 결과다. 두 의사는 진찰 결과 류가 이미 ‘종말기(말기 중에서도 임종 직전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판정했다. 이들은 “MRI 검사로 류의 간 상태를 확인한 뒤 추가적인 방사선 치료 등의 선택지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류는 이 과정에서 의료진과 영어로 의사소통을 하며 “독일이나 미국에서 치료 받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선양 제1병원측은 병세가 위중해 해외 이송이 적절치 않은 상태라고 8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지문에 적시했다. 제1병원에 따르면 중국 의료진이 허먼 교수 등에게 “해외로 가면 더 나은 치료법이 있냐”고 물었으나 두 의사는 “없다”고 대답했다는 것이다. 반면 두 의사는 9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류는 적절한 의료 조치와 함께라면 안전하게 해외로 이송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이는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중국 당국이 여태까지 행한 진료와 진단 결과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류샤오보는 현재 의식은 있으나 배에 복수(腹水)가 계속 차고 있다. 현재는 화학 면역 치료를 중단한 상태에서 진통제와 영양제를 투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당국은 전날 류샤오보의 형제들과 이들의 배우자가 문병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8일 AP통신에 따르면 류샤오보의 전 변호인인 상바오쥔(尙寶軍) 변호사는 중국 당국이 류샤오보의 형·동생 부부의 면회를 허용했다고 밝혔다. 류샤오보의 친구이자 시민활동가인 후지아는 “가족 면회 허용은 중국 정부가 류샤오보의 상태 악화를 인정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당국도 위기에 처했다”며 “그들도 류샤오보의 상태가 상당히 악화했기 때문에 곧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제사회는 류샤오보의 병세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며 중국 당국의 인도적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류샤오보의 해외 출국 치료에 강하게 반발해 오던 중국이 미국과 독일 의료진의 방문 치료를 받아들인 것도 이런 압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중국 당국에 류샤오보 면담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중국 당국에 유엔의 류샤오보 접촉을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류샤오보는 2008년 다당제와 삼권 분립, 언론의 자유 보장 등 중국의 민주화 개혁 요구를 담은 ‘08 헌장’ 서명 운동을 주도하다가 이듬해 국가 전복 혐의로 11년 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랴오닝(遼寧)성 진저우(錦州) 교도소에 수감돼있던 중 최근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가석방됐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g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