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우에 토사 1t 쏟아져…안성 45번 국도 일부 구간 전면통제

도로로 쏟아진 토사 [독자제공 = 연합뉴스]

도로로 쏟아진 토사 [독자제공 = 연합뉴스]

9일 오후 6시 50분께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이현리의 45번 국도 주변 야산에서 폭우로 인해 토사 1t이 도로로 쓸어내려 왔다.
 
이 사고로 도로를 지나던 승용차 앞범퍼 쪽에 토사가 쏟아져 운전자 A씨 등 2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수원국도유지관리사무소는 흘러내린 토사를 9일 오후 10시께 모두 치웠으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날 새벽 0시 30분 현재 장서교차로∼이현교차로 상하행선 1㎞ 구간 통행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날이 밝는 대로 추가 피해가 없도록 산 경사면을 복구하는 작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성 지역에는 9일 오후 9시 10분을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이며, 하루 동안 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