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00일…주목 받지 못하는 ‘주황 리본’

 
스텔라데이지호 선원들의 무사귀환을 소망하는 '주황 리본'과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송우영 기자

스텔라데이지호 선원들의 무사귀환을 소망하는 '주황 리본'과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송우영 기자

  

침몰 100일, 수색 성과 사실상 아무 것도 없어
광화문 광장서 '주황 리본' 본 시민들 "그동안 몰랐던 것 미안"

광화문 광장의 리본이 하나 더 늘었다. ‘주황 리본’이다. 주황 리본은 9일로 침몰한 지 100일 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이 내걸었다. 그 배에 실려있던 구명 뗏목은 주황색이었다.
 
허춘구(69)씨는 스텔라데이지호의 선원이었던 아들의 생사를 알지 못한다. 매일같이 광화문 광장에 나오는 허씨는 시민들에게 주황 리본을 나눠 준다.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색 리본과 함께다. 허씨를 비롯한 실종자 가족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사용하는 천막도 세월호 유가족들이 머물던 것이다. 그는 “정부의 겉핥기식 수색도 11일이면 끝날 것 같다.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울었다.
 
9일 오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이 장맛비를 맞으며 시민들에게 안내 전단을 나눠주고 있다. 송우영 기자

9일 오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이 장맛비를 맞으며 시민들에게 안내 전단을 나눠주고 있다. 송우영 기자

 
스텔라데이지호 사고가 덜 알려진 만큼 ‘주황 리본’을 아는 사람도 드물다. 어머니와 함께 광화문 광장을 찾은 김나한(22)씨는 “스텔라데이지호라는 이름은 들어봤지만 어떤 사고였는지 잘 몰랐다. 주황 리본을 처음 봤는데 세월호의 노란 리본과 나란히 있는 모습에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이 광화문 광장의 세월호 천막에 자리를 잡았다. 송우영 기자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이 광화문 광장의 세월호 천막에 자리를 잡았다. 송우영 기자

 
침몰 100일 된 스텔라데이지호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 3월 31일 브라질에서 철광석 26만 톤을 싣고 중국으로 가던 중 남대서양에서 침몰했다. 한국인 8명을 포함한 22명이 실종됐다. 필리핀인 선원 2명만 구조됐다. 스텔라데이지호는 건조된 지 25년 된 노후 선박이다. 원래 유조선이었다가 2009년 철광석 운반선으로 개조됐다. 실종자 가족들은 “배가 오래된 데다 개조까지 하면서 평소에도 고장이 잦았다”고 주장한다.
 
침몰 후 100일간 수색한 결과 찾은 건 ‘구명조끼 2개’가 전부다. 가족들은 이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배 안에는 구명조끼 40개, 방수복 40벌, 구명튜브 14개 등 물에 뜨는 물품만 100개 가까이 있었다. 그만큼 수색이 수박 겉핥기식이었단 게 가족들의 주장이다.
 
가족들은 실종자들이 아직 살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아직 발견되지 않은 구명뗏목에는 비상 식량과 낚시 도구가 실려 있었다.
 
수색은 제대로 이뤄졌나  
 
우리 군함이나 초계기는 수색에 투입되지 않았다. 미군과 브라질군의 초계기, 우루과이의 군함 등이 며칠씩 수색에 나섰다가 철수했다. 실종자 가족 대표인 허영주(40)씨는 “당시 정부는 ‘우리 군함이 가는 데만 수십 일이나 걸리고 초계기는 수색할 만한 성능이 안 돼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비난했다.  
 
이후 수색은 선사인 ‘폴라리스 쉬핑’이 투입한 서너척의 배가 전담했다. 망원경으로 사고 해역을 훑는 방식이었다. 이마저도 5월 초부터 중단 절차에 들어갔다. 실종자 가족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자 수색 재개를 간절히 요청했고, 지난달 26일부터 정부 선박 1척과 선사 선박 1척 등 두 척의 배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수색은 11일이면 끝난다. 가족들은 정부에 수색 연장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
 
운항 중인 노후ㆍ개조 선박들
 
국내에는 스텔라데이지호처럼 노후한 개조 초대형 운반선이 20여척 있다. 이 중 폴라리스쉬핑이 18척을 보유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선사가 스텔라데이지호와 거의 비슷한 쌍둥이선박 4척과 평소 균열이 잦은 선박 3척을 여전히 별다른 조치 없이 운항 중이다”이라고 비판했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