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리꾼 이소연 “촌스럽다 놀릴까봐 SES 노래 부르고 다녔죠”

국립창극단 소속 소리꾼 이소연. 판소리와 뮤지컬을 넘나드는 21세기형 예인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국립창극단 소속 소리꾼 이소연. 판소리와 뮤지컬을 넘나드는 21세기형 예인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아리랑’에 이런 대사가 있어요. ‘지는 소리꾼이어라~’.”
 

뮤지컬 ‘아리랑’ ‘서편제’ 잇단 출연
아버지가 시켜 11세부터 소리 배워
서편제 송화 보면 내 어릴 적 떠올라

애초부터 답을 기대한 질문은 아니었다. “소리꾼이냐, 배우냐”고 물은 건 일종의 순발력 테스트였다. 잠깐 머뭇거리던 그는 활짝 웃으며 뮤지컬 ‘아리랑’의 대사를 기억해냈다. 이소연(33). 국립창극단 소속 소리꾼이다. 국립창극단은 소리꾼이라면 다들 선망하는 예술단체, 아니 직장이다. 물론 이소연의 프로필도 여느 창극단원 못지않다. 송순섭·안숙선·정회석 선생을 사사했고, 중요무형문화재 ‘적벽가’ 이수자다.
 
또 다른 이소연도 있다. 오늘 25일 개막하는 뮤지컬 ‘아리랑’에서 옥비 역을 맡은 뮤지컬 배우다. 다음 달 30일 시작하는 뮤지컬 ‘서편제’에서는 주인공 송화 역까지 거머쥐었다. 여름 극장가를 달굴 대형 창작 뮤지컬 두 작품에 잇따라 출연한다. 여느 인기 배우 못지않은 스케줄이다.
 
“두 작품 모두 예인 역할이에요. 그래도 아주 다르죠. ‘아리랑’에서는 혼자만 소리를 하니까 다른 배우들과 호흡이 중요해요. 제 목소리를 덜어내고 섞여야 해요. ‘서편제’는 ‘징허니’ 보여줘야지요. 송화가 이끌어가니까요.”
 
이소연은 열한 살 때 처음 소리를 배웠다. 전남 진도 출신의 아버지가 시켜서 억지로 배웠다. 중고등학생 때는 소리꾼 이소연이 싫었다. 친구들한테 ‘촌스럽다’고 놀림 받을까 봐 일부러 SES 노래를 부르고 다녔다. 그래도 소리를 놓지는 않았다. 전남대 국악과에 입학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을 졸업했고 2013년 국립창극단원이 됐다. 그는 “꾸역꾸역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서편제’에서 송화도 아버지가 시켜서 소리를 시작하잖아요. 송화를 보면서 제 어릴 적을 떠올렸어요. 솔직히 저는 소리를 하면서 좌절을 느꼈어요. 제 목소리가 맑은 편이거든요. 그런데 우리 소리는 탁한 소리가 좋은 소리예요. 한을 토해내야 하잖아요. 제 소리에는 그늘이 없어요.”
 
본인은 제 소리가 마음에 안 들지 몰라도 듣는 사람은 아니다. 소리가 맑고 높아 가사가 잘 전달된다. 배우에게는 오히려 장점이다. 국립창극단 김성녀 예술감독은 “이소연은 목을 타고났다”고 말했다.
 
“이태 전 ‘아리랑’ 첫 공연 때 소연이가 옥비 역을 혼자 다 했어요. 67회 공연 모두. 작품 마지막에 정말 고음을 질러야 하거든요. 그런데 하루도 목이 안 쉬었어요. 뮤지컬 배우들이 ‘소리를 배우면 저렇게 되느냐?’고 물었다니까요. 소연이는 명창이 될 재목이에요.”(김성녀)
 
소리꾼 이소연이 배우로서 주목을 받게 된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장면. [사진 국립극장]

소리꾼 이소연이 배우로서 주목을 받게 된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장면. [사진 국립극장]

이소연에게서 배우의 끼를 발견한 건 고선웅 연출이었다. 그는 2014년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이하 ‘옹녀’)’에서 막내 단원이었던 이소연에게 옹녀 역을 맡겼다. ‘옹녀’는 올 봄 공연까지 4년 연속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운 국립창극단의 대표 레퍼토리다.
 
‘옹녀’의 인연으로 이소연은 뮤지컬에도 진출했다. ‘아리랑’도 고선웅의 작품이다. 고선웅은 배우 이소연을 이렇게 설명했다.
 
“소연이는 빨라요. 지시를 내리면 금세 무슨 얘기인지 알아요. 새로운 걸 배우고 캐릭터를 소화하는 속도가 그냥 배우예요. 본능적으로 아는 것 같아요.”
 
뮤지컬 첫 주연 작품인 ‘서편제’에서 이소연은 이자람·차지연과 송화 역을 나눠 맡는다. 막강한 티켓 파워를 자랑하는 두 스타와 경쟁하는 것이다. 더욱이 이자람은 지난 4월 공연한 창극 ‘흥보씨’에서 음악감독으로 이소연을 지켜봤다. 이자람은 이소연을 “도화지처럼 깨끗해서 유연한 배우”라고 기억했다.
 
그러나 이소연을 뮤지컬 무대에서 볼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다. 국립창극단원이어서 외부 공연 출연에 제한이 있다. 지난해 생긴 규정이다. ‘아리랑’은 초반 10회만 출연하고 ‘서편제’는 우선 5회까지만 출연이 확정됐다. 이소연에게 판소리와 뮤지컬의 차이를 물었다.
 
“많은 분이 물어오세요. 뭐가 다르냐고. 그런데 저는 차이를 못 느껴요. 연기하고 소리 하고 노래 부르고 춤추고, 표현하는 방식만 다를 뿐 그냥 같은 무대예요. 글쎄 서양 원작 뮤지컬을 하면 다를까요?”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