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누가 내 치즈를 …』밀리언셀러 작가 존슨 별세

세계적 밀리언셀러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Who Moved My Cheese?)의 작가 스펜서 존슨(사진)이 3일(현지시간) 별세했다. 78세.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췌장암에 따른 합병증을 앓던 존슨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서 2800만 부 팔려

존슨은 1998년 쓴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국내 출판은 2001년)로 큰 유명세를 탔다. 이 책은 사라진 치즈를 찾고자 각자 다른 선택을 내린 두 생쥐와 두 꼬마 인간의 에피소드가 우화로 그려져 있다. 이 우화는 현대인이 일상에서 겪는 선택의 순간으로 적절히 비유됐다.
 
불황을 겪던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직장인들의 큰 공감대를 얻은 이 책은 전세계서 2800만부가 팔렸다. 한국에선 200만부 넘게 팔렸다. 그의 책은 모두 44개 언어로 번역·출간됐다.
 
38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에서 태어나 건설업자 아버지와 교사 어머니 사이에서 자란 존슨은 작가 이전에 의사였다. 영국 왕립 외과대학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하버드대 의대 등에서 수련의 과정을 거치는 동안 작가로 진로를 바꿨다. 같은 환자들이 같은 질환으로 자꾸 병원을 찾는 걸 지켜본 그는 “상당수 질병은 영혼의 무언가가 결여돼 생기는 것이다. 사람들의 내면을 고쳐야겠다”는 생각에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했다.
 
작가 입문 때엔 의료기 제조사에서 일하며 의료기술 정보를 쉽게 설명한 책자를 썼고, 첫 부인과는 어린이용 위인전도 썼다. 82년 비즈니스 컨설턴트인 켄 블랜차드와 『1분 경영』을 공동 집필한 것을 계기로 경영 도서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존슨은 30년 간 작가로 일했지만 대외 활동은 꺼렸다. 저서 겉면에 자신의 사진을 싣는 걸 거부했고, 언론 인터뷰도 거의 하지 않았다. 그는 2003년 USA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대부분 작가는 자신이 쓰고 싶은 것을 쓴다. 그러나 사람들이 읽고 싶어하는 책을 쓰는 게 더 현명하다”고 말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