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드트립] 뉴욕 부럽지 않은 연트럴파크, 연남동의 낮과 밤을 훑었다

요즘 뜨는 동네? 맛집 거리다. 서울 가로수길이나 경리단길 등은 모두 이 집 저 집 옮겨다니며 밥 먹고 차 마시고, 또 디저트 즐기는 게 가능한 맛집 동네다. 이런 도심 핫플레이스를 즐길 수 있는 가이드 역할을 하는 ‘푸드트립’, 이번 주는 서울 연남동이다.
 
조연에서 주연으로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을 뉴욕 센트럴파크에 빗대 연트럴파크로 부른다. 컵에 스테이크와 음료를 담아 파는 더블핸스테이크 입구에 사람들이 서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더블핸스테이크]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을 뉴욕 센트럴파크에 빗대 연트럴파크로 부른다. 컵에 스테이크와 음료를 담아 파는 더블핸스테이크 입구에 사람들이 서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더블핸스테이크]

공원엔 낮술 즐기는 사람도 많다. 다양한 병맥주를 저렴하게 파는 보틀숍 비어투고.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시원한 맥주를 살 수 있다. [사진 비어투고]

공원엔 낮술 즐기는 사람도 많다. 다양한 병맥주를 저렴하게 파는 보틀숍 비어투고.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시원한 맥주를 살 수 있다. [사진 비어투고]

조연. 3년 전까지 연남동은 조연이었다. 행정편제 개편으로 1977년 연희동에서 독립해 자신만의 이름을 가졌지만 조연 신세를 벗어나진 못했다. 사실 이름부터가 조연 신세다. 그저 연희동 남쪽이라 연남동이라 이름 붙었으니 말이다. 외지인 발길은 뜸했다. 걸어서 10분 거리인 홍대입구역 주변엔 골목마다 사람이 넘쳐났지만 연남동은 고요했다. 오후 9시만 넘어도 적막할 정도였다.  
그러던 연남동이 본격적으로 들썩이기 시작한 건 2015년 6월 경의선 숲길 공원의 연남동 구간이 개통되면서부터다. 동네를 폐허처럼 보이게 하던 폐쇄된 경의선 자리의 철제 울타리와 녹슨 기찻길을 거둬내자 초록색 잔디와 나무가 들어섰다. 이때부터 뉴욕 센트럴파크에 빗대 '연트럴파크'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골목마다 작은 맛집이 있는 연남동 골목. 가정집을 개조한 카페는 도심과는 다른 편안한 분위기를 낸다. 송정 기자

골목마다 작은 맛집이 있는 연남동 골목. 가정집을 개조한 카페는 도심과는 다른 편안한 분위기를 낸다. 송정 기자

그리고 숲길 양옆엔 주택을 개조한 작은 가게와 식당, 카페가 들어섰다. 3년 동안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로운 가게가 속속 문을 열었다. 요즘도 골목마다 주택을 개조하는 공사가 한창이다. 연남동의 매력은 탁 트인 공원과 가정집을 개조한 카페·식당이 어우러져 내는 편안한 분위기다. 오래된 골목길에 작은 가게들이 숨어있어 찾아다니는 재미도 있다. 술트럴파크·개트럴파크·트래블메이커·술퍼마켓·건어물녀 등 재미있는 상호가 보여주듯 대기업 프랜차이즈가 아닌 개성넘치는 작은 가게가 대부분이다. 부동산그룹 CBRE 리테일팀 김용우 부장은 “연남동은 홍대라는 광역 상권에서 파생된 상권”이라며 “최근 장소와 경험을 소비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욕구와 SNS의 영향으로 나만 아는 특별한 곳을 찾는 트렌드가 반영돼 핫플레이스 됐다”고 설명했다. 연남동에서 만난 직장인 김미영(34·여)씨는 “대기업이 장악한 홍대 주변과 달리 연남동엔 프랜차이즈 식당이나 카페 대신 톡톡 튀는 재미있는 가게들이 많다”며 “마음에 드는 맛집을 발견하면 마치 보물을 발견한 것처럼 설렌다”고 말했다.  
 
푸드트랩-연남동

푸드트랩-연남동

브런치 말고 태국·베트남 요리
경의선 숲길 공원이 열리기 전 연남동을 알린 태국음식전문점 '툭툭누들타이'. 송정 기자

경의선 숲길 공원이 열리기 전 연남동을 알린 태국음식전문점 '툭툭누들타이'. 송정 기자

토스트·팬케이크·에그베네딕트 같은 서양식 브런치를 즐기고 싶다면 연남동이 답이 아니다. 연남동엔 브런치보다는 특유의 향신료 냄새와 뜨거운 국물이 특징적인 태국·베트남 요리전문점이 많기 때문이다. 
연남동 푸드트립은 성미산로와 동교로가 교차하는 사거리에서 시작한다. 사거리에서 성미산로 방향으로 300m 정도 걸어가면 3층 건물에 태국음식전문점 ‘툭툭누들타이’가 나온다. 그리고 근처에 이곳의 세컨드 브랜드 ‘소이연남’도 있다. 두 곳 모두 점심 영업을 시작하는 오전 11시 30분이면 이미 매장 안이 꽉 찰만큼 인기다. 실제로 7월 5일 오전 11시30분에 소이연남을 찾았는데 가게 앞엔 이미 서너 명이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다. 점심 시간이 지난 오후 2시에도 가게 앞엔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꽤 서있었다.
연남동의 베트남가정식 전문점 'Anh(안)'. 화분 옆 계단을 내려가면 아늑한 분위기의 식당이 있다. 송정 기자

연남동의 베트남가정식 전문점 'Anh(안)'. 화분 옆 계단을 내려가면 아늑한 분위기의 식당이 있다. 송정 기자

소이연남 맞은편 골목을 걷다보면 베트남 전통 의상을 입은 여성의 그림이 그려진 작은 간판이 보인다. 이곳은 베트남 가정식 전문점 '안(Anh)'이다. 화분에 가려진 계단 대여섯 개만 걸어 내려가면 아늑한 분위기의 가게가 나온다. 
 
홍대의 차이나타운
홍대 차이나타운이라는 별명처럼 연남동엔 오래된 중국집들이 밀집돼 있다. 만두 맛집으로 유명한 이품분식. 송정 기자

홍대 차이나타운이라는 별명처럼 연남동엔 오래된 중국집들이 밀집돼 있다. 만두 맛집으로 유명한 이품분식. 송정 기자

젊은이들은 태국·베트남 요리 맛보러 연남동을 찾지만 사실 연남동의 터줏대감은 중식당이다. 소이연남이 있는 사거리를 중심으로 매화·향미·라오찌에·구가원·홍복·락락·유·펑하우·하하·이품분식 등 10여 개의 중국집이 모여있다. 서울 명동에 있던 한성화교중고등학교가 1969년 연희동으로 이전하면서 가까운 연남동에 유명 중식당이 줄줄이 들어섰다. 홍대 차이나타운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소이연남이 있는 사거리 200m 구간엔 서너집 건너 한 집꼴로 중식당이다. 이중 ‘하하’는 연남동의 수많은 중식당 중에서도 손꼽히는 맛집이다. 2015년말 리뉴얼해 세련된 현대식 건물로 바뀌었지만 맛은 그대로다. 가지볶음과 군만두가 특히 유명하다. 하지만 중식하면 떠오르는 짜장면·짬뽕 같은 면요리는 없다. 
하하에서 나와 연희로쪽으로 걸어가면 왼쪽에 있는 주황색 간판의 ‘이품분식’이 나온다. 이름만 보면 떡볶이를 파는 분식점 같지만 이곳도 역시 중식당이다. 낮에도 맥주·소주·고량주 등과 함께 만두를 먹는 사람들로 가게 안이 북적인다. 
 
더위 식힐 빙수·아이스크림
홍대입구역에서 연남파출소 교차로로 이어지는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 공원 양 옆엔 개성있는 가게들이 있다. 송정 기자

홍대입구역에서 연남파출소 교차로로 이어지는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 공원 양 옆엔 개성있는 가게들이 있다. 송정 기자

배를 든든하게 채웠다면 본격적으로 경의선 숲길 공원 산책에 나설 때다. 지하철 홍대입구역에서 모래내 고가차도 앞 지하보도까지 약 1.3㎞ 에 이르는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은 커다란 나무와 흐르는 냇물이 어우러진 데다 평지여서 산책하기 좋다. 연남파출소 교차로 횡단보도를 기점으로 두 가지 분위기로 나뉜다. 연남파출소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번잡한 홍대입구, 왼쪽 모래내 고가차도쪽에는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돼있다. 맛집은 홍대입구에서 연남파출소 교차로에 이르는 200여 m에 밀집돼 있지만 건너편 모래내 고가차도쪽으로 갈수록 한적해 걷기 좋다. 
1경의선 숲길 공원의 초콜릿전문점 '17도씨'. 통유리창 너머로 경의선 숲길 공원을 볼 수 있다. 여름엔 초콜릿 빙수가 인기다.  [사진 17도씨]

1경의선 숲길 공원의 초콜릿전문점 '17도씨'. 통유리창 너머로 경의선 숲길 공원을 볼 수 있다. 여름엔 초콜릿 빙수가 인기다.  [사진 17도씨]

요즘처럼 한낮 기온이 섭씨 30도를 넘을 땐 조금만 걸어도 땀이 흐른다. 연남파출소 교차로에서 모래내 고가 방향으로 200m 거리에 있는 초콜릿전문점 '17도씨'는 더위 식히기 좋은 곳이다. 초콜릿 봉봉과 초코음료 등을 파는데 여름엔 초코빙수가 인기다. 특히 탁 트인 통창으로 공원을 보면서 시원한 실내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다. 홍대입구역 3번 출구에서 공원 건너편 골목에 있는 'glt젤라또'의 이탈리아 전통 아이스크림 젤라또도 무더위를 잊게 해줄 먹거리다. 이른 오전이나 노곤해지는 오후에 연남동에 왔다면 glt젤라또 다음 블록에 있는 ‘모멘트커피’를 추천한다. 대여섯 명만 들어가도 실내가 꽉 찰만큼 협소하지만 맛있는 커피와 빵으로 유명하다. 
 
스테이크와 길맥 한 잔
세계 각국 병맥주를 파는 보틀숍 '술퍼마켓'. 연트럴파크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보틀숍이다. 송정 기자

세계 각국 병맥주를 파는 보틀숍 '술퍼마켓'. 연트럴파크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보틀숍이다. 송정 기자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어 사서 바로 시원하게 먹을 수 있는 비어투고 맥주. [사진 비어투고]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어 사서 바로 시원하게 먹을 수 있는 비어투고 맥주. [사진 비어투고]

해 질 무렵이면 연남동이 더 분주해진다. 특히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은 평일 오후 7~8시경 부터 사람들로 가득하다.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눈다. 사람이 모인 곳에 빠질 수 없는 게 술. 무겁게 사서 들고 올 필요가 없다. 홍대입구에서 연남파출소 교차로 사이에 술퍼마켓·비어투고·술트럴파크 등 병맥주를 파는 보틀숍이 모여있기 때문이다. 홍대입구역 공원 초입에 있는 '술퍼마켓'은 가장 먼저 문을 연 보틀숍으로, 무려 125가지 맥주가 준비돼 있다. 술퍼마켓 다음 블록에 있는 '비어투고'는 페이스북의 비어마스터클럽 운영자가 연 곳으로 구스아일랜드 생맥주를 일반 펍보다 30% 정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와사비콩 같은 간단한 안주도 판다.  
컵에 스테이크와 음료를 함께 담아파는 '더블핸스테이크'. 가게 안에도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공원에서 먹으려고 포장해가는 사람이 많다. [사진 더블핸스테이크]

컵에 스테이크와 음료를 함께 담아파는 '더블핸스테이크'. 가게 안에도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공원에서 먹으려고 포장해가는 사람이 많다. [사진 더블핸스테이크]

관련기사
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