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스타, 거기 어디?] 연인이 캡슐 속에 들어갔다, '달달한작당' 하러

"나중에 직장생활 하면 사람들이 나를 여자가 아니라 사람으로 대해줬으면 좋겠어." 
두런두런 20대 남녀의 말소리가 들렸다. 여자친구가 작은 목소리로 옆에 나란히 누운 남자친구에게 말하는 중이었다. 두 사람 앞에는 만화 『미생』 몇 권이 놓여 있었다. 대학생 커플은 아늑한 캡슐 속에서 이렇게 함께 누워 책을 읽고 토론했다. 6월 30일 오후 3시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 카페 '달달한작당'의 풍경이다. 
서울 연남동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의 캡슐형 공간.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면 겨우 두 명이 쏙 들어가는 작은 공간이 나온다. 캡슐형 공간의 맞은편 공간은 대청마루처럼 편하게 앉거나 누울 수 있도록 했다.

서울 연남동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의 캡슐형 공간.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면 겨우 두 명이 쏙 들어가는 작은 공간이 나온다. 캡슐형 공간의 맞은편 공간은 대청마루처럼 편하게 앉거나 누울 수 있도록 했다.

6월 30일 오후 서울 연남동 그림북카페 '달달한작당'을 찾은 20대 여성 두 명이 캡슐형 공간에 나란히 누워 책을 보고 있다. 

6월 30일 오후 서울 연남동 그림북카페 '달달한작당'을 찾은 20대 여성 두 명이 캡슐형 공간에 나란히 누워 책을 보고 있다. 

그림책 카페라니. 생소한 이곳이 요즘 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에서 화제다. 문은 2016년 2월에 열었지만 딱딱한 의자와 테이블이 아니라 편하게 누워 책을 볼 수 있다는 게 입소문을 타면서부터다. 커튼으로 가려져 있거나 움푹 패인 공간에 쏙 들어가 아늑함을 즐길 수 있어 연남동을 찾는 2030 사이에서 인기다. 공간 자체가 주는 매력에다 벽면 가득한 그림책과 간단히 즐기는 주전부리, 그리고 조용하게 깔리는 음악까지. 만화방과 북카페의 중간쯤에 있는 이곳을 인스타에 포스팅한 게시물은 2400여 개(6월 30일 기준)에 이른다.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

내부의 중앙 테이블. 벽면을 채운 책장엔 그림책들로 가득하다.

내부의 중앙 테이블. 벽면을 채운 책장엔 그림책들로 가득하다.

"신발을 벗어서 신발장에 넣고 슬리퍼로 갈아 신어주세요."
카페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듣게 되는 안내다. 신발장을 잠근 열쇠를 직원에게 건네니 직원이 신발장 번호와 똑같은 번호가 적힌 카드를 내밀었다. 3000원을 내거나 음료 한 잔 이상을 주문하면 얻을 수 있는 기본 이용시간은 1시간. 그 이후론 5분에 200원씩 추가된다. 1시간이면 2400원인 셈이다. 추가요금 역시 돈 말고 음료 한 잔으로 대신할 수 있다.
6월 30일 오후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을 찾은 손님들이 자신의 신발을 벗어 신발장 안에 넣고 있다. 

6월 30일 오후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을 찾은 손님들이 자신의 신발을 벗어 신발장 안에 넣고 있다. 

내부 좌석의 유형은 크게  네 가지다. 바닥에 놓인 좌식 의자와 테이블로 구성된 스탠다드형, 움푹 패인 공간에 멋대로 누울 수 있는 아늑형, 반지하와 같은 공간에 스탠드와 1인용 소파로 이뤄진 아지트형, 그리고 침대 위에 쿠션이 놓인 캡슐형이다. 옥상에도 캠핑용 의자와 테이블이 있어 날씨가 선선한 봄이나 가을에는 인기가 좋다고 한다.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의 아늑형 공간.  

서울 연남동의 그림책카페 '달달한작당'의 아늑형 공간.  

메뉴와 책을 고른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자세로 책을 봤다. 오후 3시. 혼자 온 20대 여성은 아늑형 공간에 몸을 푹 묻고 다리를 쭉 뻗었다. 대학생 커플은 캡슐형 공간에서 서로 다리를 걸친 채로 읽은 책에 대해 작은 소리로 토론했다. 엄마와 함께 온 아이는 스탠다드형 좌석에 의젓한 자세로 앉아 그림책을 읽었다. 
달달한작당 김민정(47) 사장은 "여성 손님이 압도적으로 많지만 낮에는 엄마와 아이가 함께 오기도 하고 저녁에는 데이트하러 남녀가 같이 오기도 한다"며 "퇴근하고 맥주 한잔 하면서 조용히 책을 보다 가는 직장인들도 더러 있다"고 말했다. 
이곳은 3000여 권의 책이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재미난 건 텍스트로만 이뤄진 책은 단 한 권도 없다는 사실이다.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는 큼직한 글씨와 아기자기한 그림이 특징인 그림책이 대부분이다. 이밖에도 '어른이(어른+어린이)'를 위한 그래픽노블(Graphic Novel·만화와 소설의 중간 형식), 포토에세이, 웹툰, 라이프스타일 잡지 등이 있다. 김 사장에게 "왜 하필 그림책이냐"고 물었다. 
"4~7세용 그림책이라고 해서 어른들 읽기에 수준이 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애들 보는 책이라고 치부하고 안 보니까 (가치를) 모르는 거죠. 그림과 사진으로 글보다 더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책이 이렇게 많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어요."
옥상으로 올라가는 계단 벽면에는 포토에세이와 라이프스타일 잡지 로 빼곡하다.

옥상으로 올라가는 계단 벽면에는 포토에세이와 라이프스타일 잡지 로 빼곡하다.

다 읽은 책은 카페 중앙 테이블에 올려두기만 하면 된다. 빌려갈 수는 없지만 일부 책은 살 수 있다. 커피나 에이드 등 음료 외에 맥주와 과자도 판매한다. 만화방이 기본 콘셉트라 라면과 짜장라면, 공기밥도 주문할 수 있다. 
먹거리가 많다고 그저 노는 공간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대화가 아닌 독서가 목적인 손님이 대부분이라 친구나 연인, 가족과 함께라면 소음에 주의해야 한다. 영업시간은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말에는 낮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달달한작당' 입구에는 손님들이 적은 메시지가 빼곡히 붙어 있다.

'달달한작당' 입구에는 손님들이 적은 메시지가 빼곡히 붙어 있다.

글·사진=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