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의 '국민 여동생' 이미지를 탈피하게 해준 메이크업의 비밀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는 2015년 발매된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스물셋'을 기점으로 성숙한 여인으로 변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시 아이유가 선보였던 메이크업은 막 샤워를 마친 듯 정돈되지 않는 모습이 포인트다. 지난달 26일 패션 매거진 엘르(ELLE)는 아이유가 선보였던 '웨트(Wet) 룩' 연출법을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엘르에 따르면 헤어 스타일리스트 오딜 길버트는 "오일 혹은 헤어 세럼을 머리카락 뿌리부터 끝까지 덮는 느낌으로 듬뿍 바르고, 머리카락을 한 올 한 올 세심하게 젤리 왁스로 고정할 것"을 조언으로 건넸다. 또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는 "메이크업 역시 살짝 번진 듯한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줘야 한다"고 더했다.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 아이유 '스물 셋' 뮤직비디오 캡처]

웨트 룩은 한여름 지루한 일상을 탈피해 신선한 변화를 줄 수 있는 좋은 연출법이다. 올여름 아이유처럼 과감한 시도를 해봐도 좋을 것 같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