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덜랜드 꼬마팬' 로어리, 병마와 싸우다 세상 떠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선덜랜드 선수 저메인 데포(35ㆍ본머스)의 팬으로 유명했던 꼬마 팬 브래들리 로어리(6)가 병마와 싸우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희귀병 '신경아세포종' 앓던 6살 로어리
데포, "언제나 내 마음 속에서 함께 할 것"

선덜랜드는 7일(현지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로어리가 사망한 사실을 전했다.  
[사진 선덜랜드 홈페이지 캡처]

[사진 선덜랜드 홈페이지 캡처]

 
선덜랜드는 “우리는 지금도, 앞으로도 브래들리의 가족에게 사랑과 지지를 이어갈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선덜랜드를 포함해 많은 EPL 구단들도 로어리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명복을 빌었다.
 
로어리는 5살에 희귀병인 신경아세포종을 앓았다. 로이어가 선덜랜드와 당시 선덜랜드 소속이었던 저메인 데포의 열렬한 팬이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축구팬들 사이에서 유명해졌다.
 
올해 1월 구단은 로어리를 초청해 데포와 손을 잡고 입장한 뒤 페널티킥을 차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지난 3월 데포가 잉글랜드 국가대표 복귀전을 치렀을 때에도 로어리가 에스코트에 나섰다. 데포는 이 경기에서 골을 터뜨려 로어리에게 큰 기쁨을 안겼다.
 
선덜랜드와 저메인 데포의 열렬한 팬으로 축구 팬들 사이에서 이름을 알렸던 브래들리 로어리가 병마와 싸우다 6살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사진 선덜랜드 AFC 페이스북]

선덜랜드와 저메인 데포의 열렬한 팬으로 축구 팬들 사이에서 이름을 알렸던 브래들리 로어리가 병마와 싸우다 6살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사진 선덜랜드 AFC 페이스북]

 
로어리와의 추억을 기억하는 데포는 최근 병세가 악화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며 “로어리는 언제나 내 마음 속에서 함께 할 것”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