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청래 “추미애가 박지원의 목숨 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응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추미애는 무죄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정 전 의원은 “나는 추미애가 박지원의 목숨을 구했다고 생각한다”며 ‘’벼랑끝‘ 국민의당…박지원 “목 내놓겠다”’, ‘추미애 “박지원 목을 내놓는 게 아니라 진실을 내놓아야”’라는 두 개의 기사 제목을 나란히 캡처해 올렸다.  
 
목숨을 내놓지 말고, 진실을 내놓으라는 추 대표의 전언이 오히려 박 전 대표의 목숨을 살리는 것이라는 언어유희를 한 셈이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추 대표는 지난 6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그 당의 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의원이 몰랐다고 하는 건 머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과 추 대표가 사퇴나 사과 등 납득할만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오늘 이후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국민의당 발표 직후 정 전 의원은 트윗을 통해 “추 대표가 틀린 말 했나? 할 말을 제대로 했다”며 “정계 은퇴할 사람은 따로 있다. 국민은 다 아는데 국민의당만 모른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