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는 음식이 아니에요"…'개고기·복날' 반대 행진

초복(7월 12일)을 4일 앞두고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와 행진이 벌어졌다.
 

시민단체 추산 100여 명 개고기 반대 집회·행진
"한 해 160만 마리가 복날에 도살…국제적 망신"
"나는 반려견입니다" 등 명찰 단 강아지들도 참여

동물보호 시민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의 회원과 일반 시민 등 100여 명(주최 측 추산)은 8일 오후 4시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집회를 열었다.  
 
단체는 “한 해 도살되는 개의 80%인 약 160만 마리가 복날에 살생된다”며 “복날의 한자 ‘복(伏)’자에 ‘견(犬)’자 들어있다는 이유로 죄 없는 개들이 도살돼 식용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악습은 다 무고한 개들이 도살돼 식용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복날, 개식용 반대' 등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복날, 개식용 반대' 등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또 “1000만 반려동물 시대에도 맞지 않는 풍습인 데다, 세계인들에게 국제적 망신이 될 수 있어 국가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 개 도살 금지 특별법의 제정을 국회에 촉구했다. 또 복날에 보신탕 대신 음료와 과일 등을 먹는 관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에는 직접 강아지가 등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에는 직접 강아지가 등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집회 참가자들은 ‘개 먹는 대한민국 싫어요’ ‘반려동물 식용금지’ 등의 피켓을 들었다. ‘나는 반려견입니다’ ‘우리는 음식이 아니에요’ 등의 명찰을 달고 온 강아지들도 곳곳에 있었다.
 
이들은 집회가 끝나고 북인사마당에서 종로 보신각과 정부서울종합청사 등을 돌아 약 5.4㎞ 거리를 행진했다.  
 
동물자유연대 등으로 구성된 ‘스탑 잇(STOP IT) 2017’ 준비위원회도 오는 9일 서울광장에서 ‘이제 그만 잡수시개’를 슬로건으로 한 개고기 반대 행사를 연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