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코 진’서재원, 화보 같은 일상

‘2017 미스코리아’ 진(眞)으로 선발된 서재원(21ㆍ경기 진)의 일상이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서재원은 평소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일상을 공개해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서재원의 인스타그램에는 그가 서핑을 즐기는 모습, 요가를 하는 모습 등 운동에 열중인 모습이 자주 등장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래쉬가드 수영복을 입고 서핑을 즐기고 있는 서 씨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사진에 서 씨는 “파도에 뺨따구 한대만 시원하게 맞고 싶다”, “너무 오래 쉬어서 정말 뺨만 계속 맞다 끝날지도” 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어 다른 공개 사진에서 서재원은 “상쾌한 공기랑 아메리카요가”라는 글과 함께 요가를 하고 있는 모습을 담기도 했다. 사진 속 그는 복부가 드러나는 타이트한 요가복을 입은 채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몸에 밀착되는 트레이닝복을 입고 스트레칭을 하는 서재원의 모습이 보는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서재원은 “정말 감사하다. 믿을 수 없다”고 울먹이며 “이렇게 많은 분의 노고가 담긴 무대에서 진으로 세워줘 감사하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善)에는 정다혜(21ㆍ서울)와 이한나(20ㆍ필리핀)가, 미(美)에는 피현지(19ㆍ인천)와 김사랑(25ㆍ서울), 남승우(25ㆍ서울), 이수연(22ㆍ경북)이 선정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