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도 한송이가 1124만원에 팔려

일본서 포도 한 송이가 1124만원에 낙찰됐다.
 
7일(현지시간) 재팬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은 일본 가나자와(金沢) 중앙도매시장에서 열린 올해 첫 '루비로망' 포도 경매에서 900g짜리 한 송이가 약 111만엔(약 1124만원)에 팔려 신기록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포도 한 송이에는 약 30알 정도의 포도알이 달려있으니 한 알당 가격이 3만7000엔(약 37만원)에 달하는 셈이다.  
 
낙찰된 루비로망 포도 [사진 연합뉴스]

낙찰된 루비로망 포도 [사진 연합뉴스]

지난 2008년 첫선을 보인 ‘루비 로망’은 이자카와현 농민들이 16년에 걸쳐 개발한 품종이다. 이 포도는 알 하나의 직경이 3㎝를 넘으며 당도가 18도를 넘을 정도로 단맛이 강하다. 탁구공 크기의 포도알과 짙은 붉은 색이 특징이다.
 
낙찰자는 나나오의 고급 온천 매니저로 알려졌다. 그는 “루비 로망의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구입하게돼 정말 기쁘다”며 “고객들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전 최고가 기록은 지난해 110만엔(약 1114만원)이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