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유라 측, “이재용 재판 증인 출석 않겠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이경재 변호사, "특검의 증인신청 정도 아냐"
"자신의 형사 재판과 직결돼 나갈 수 없어"
12일 이재용-정유라 대면 무산 가능성 커져

정씨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는 8일 정씨의 증인 채택과 관련해 “현재 검찰이 정씨의 3차 영장 청구할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수사 중인 상태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증인으로 신청한 것은 정도(正道)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자신의 형사 사건과 직결되기 때문에 나갈 수 없는 상황이다”며 “가지 않는 것이 자신을 방어하는 최선의 길이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부장 김진동)는 오는 12일 열리는 이 부회장 등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들의 재판에 정씨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특검팀은 전날 시작해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공판에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증인신문을 마친 뒤 정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정씨의 검찰 조서가 삼성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수사 보안이 지켜지기 어렵다는 이유에서였다.
뇌물 공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뇌물 공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당초 12일엔 최순실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었다. 재판부는 최씨의 증인신문 일정을 조정하고 이날 정씨를 부르기로 했다. 하지만 정씨 측이 불출석 의사를 밝힌 만큼 이날 증인신문을 무산될 확률이 커졌다.
 
만약 정씨가 출석할 경우 자신의 독일 승마훈련비 등을 지원해준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과 처음 법정에서 만나게 된다. 특검팀은 삼성이 정씨를 지원하는 대가로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관련된 각종 혜택을 청탁했다고 보고 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