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르켈 "북핵 위협 폭넓은 합의"…G20 성명에 '북핵' 넣기 외교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중 북한의 도발과 관련된 정상들의 우려가 논의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G20 각국 정상 부부가 7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엘부필하모니에서 열린 G20정상회의 만찬장 앞에서 각국 정상부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G20 각국 정상 부부가 7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엘부필하모니에서 열린 G20정상회의 만찬장 앞에서 각국 정상부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7일(현지시간) 리트리트(Retreatㆍ정상간 자유로운 의견 교환 회의) 세션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이 문제를 논의한 모든 정상들이 이러한 (북한의) 전개가 매우 위협적이라고 큰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참가국 정상들은 유엔 안보리의 역할을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새로운 위반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이번 위반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를 희망한다”며 “이에 대해서는 폭넓은 합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폭넓은 합의'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통상 비공개로 진행되는 리트리트의 내용은 별도로 발표되지 않았다. 또 주로 경제 사안에 대해 논의되는 G20에서 북한 문제가 논의된 자체도 이례적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G20 회의에 참석하면서 북핵 문제를 공동성명이나 의장국 성명에 담기 위한 외교전을 펴고 있다. 그는 G20을 계기로 열리는 각국 정상들과의 회담 때마다 관련된 언급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5일 메르켈 총리와의 베를린 회담에서도 “북한 미사일의 심각성을 고려해 회원국의 공동결의를 담아내기 위한 의장국으로서 관심을 보여주면 고맙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G20의 모든 국가가 동의한다면 최종 공동성명 채택도 가능하겠지만 현실적으로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다만 “의장국 성명에 기술적으로 포함시키는 것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엘부필하모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문화공연을 마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손잡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엘부필하모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문화공연을 마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손잡고 있다.

리트리트가 끝난 뒤 의장국인 독일의 메르켈 총리의 관련 언급이 나온 배경도 문 대통령의 강한 요구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리트리트에서도 “나는 북한이 더 이상의 핵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의 테이블로 조속히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며 “핵 문제의 심각성과 긴급성을 감안할 때, 오늘 이렇게 한자리에 모인 G20 정상들이 이 문제에 공동 대응하는 분명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G20 정상들은 현지시각 8일 정상회의를 마무리하며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함부르크=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