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릭 “입국 때 협찬 옷 안 입었다…안타깝고 죄송”

그룹 ‘신화’의 에릭(38·문정혁)은 7일 ‘협찬 먹튀’논란에 대해, “가족들과 지인들께 조용히 축복받고, 행복한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시기에 본의 아니게 많은 분께 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 많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에릭은 이날 소속사 E&J엔터테인먼트 공식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오늘 입국과 관련해서 저희 회사 측의 불찰과 오해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리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온처리)에릭 나혜미 먹튀

(온처리)에릭 나혜미 먹튀

 
에릭은 그러면서도 “입국 취재에 대해 전혀 전달받은 바가 없었고, 알려진 것과 다르게 협찬 의상이 아닌 평소 저희가 편하게 입던 옷을 입고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게이트로 입국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출국 시 혹시 모를 기자분들에 의해 사진이 공개될 수 있으니 반납용 스타일링을 부탁해서 장착했지만 매체가 없어서 조용히 출국했고, 입국 시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어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차량과 가장 가까운 동선인 C 게이트로 협찬 의상이 아닌 저희 옷을 편하게 입고 아무 의심 없이 입국한 것이 저희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에릭은 출국할 때 입은 옷 또한 협찬 제공 의상이 아닌 협찬 반납 의상이라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소유할 수 있는 옷이 아닌 협찬사에 돌려줘야 하는 옷이라는 이야기다.
 
그는 “다시 한번 아침 일찍부터 허무한 발걸음 하신 기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걱정 끼쳐드린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다.
 
지난 1일 배우 나혜미와 결혼한 에릭은 이날 오전 신혼여행을 마치고 귀국했다. 문제는 두 사람이 입국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에릭과 나혜미가 당초 협찬사의 홍보대행사가 언론에 전달한 것과 다른 시간에 다른 게이트로 들어오면서 취재진들과 만나지 못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1일 서울 영락교회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이하 에릭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릭 입니다.
 
오늘 입국과 관련해서 저희 회사측의 불찰과 오해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리려 합니다.
 
먼저 이른 아침부터 저희를 취재 해주시려 나왔다가 허무하게 돌아가셨을 기자님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입국 취재에 대해 전혀 전달받은 바 없었고, 입국 시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협찬이 아닌 매체들이 없을 것으로 고려해 저희들이 평소에 편하게 입던 옷을 입고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대로 C 게이트로 입국 하였습니다.
 
7/1일 출국 시에는 밤 11:50분 항공편 너무 늦은 시간이므로 기자분들께 알리진 않았지만 혹시 모를 취재진 앞에 너무 편한 저희들 의상으로 나타나기 염려스러워 스타일리스트에게 스타일링을 부탁해서 착장을 하고 출국을 했지만 협찬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반납 의상입니다.
 
출국 시 혹시 모를 기자분들에 의해 사진이 공개 될 수 있으니 반납용 스타일링을 부탁해서 착장했지만 매체가 없어서 조용히 출국 했고, 입국 시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어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차량과 가장 가까운 동선인 C게이트로 협찬 의상이 아닌 저희들 옷을 편하게 입고 아무 의심없이 입국한 것이 저희가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가족들과 지인들께 조용히 축복받고, 행복한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시기에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께 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 많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 한번 아침 일찍부터 허무한 발걸음 하신 기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걱정 끼쳐드린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