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은 잠재적 살인행위”…달라진 시민의식, 음주운전 감소세 뚜렷

2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기도 성남 BMW 차량 음주운전 사고 현장(위). 음주운전 도주차량에 치여 숨진 30대 경찰관의 지난해 영결식 . [중앙포토 ]

2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기도 성남 BMW 차량 음주운전 사고 현장(위). 음주운전 도주차량에 치여 숨진 30대 경찰관의 지난해 영결식 . [중앙포토 ]

“음주운전은 잠재적 살인행위”라는 시민들의 의식변화와 경찰의 꾸준한 단속으로 음주운전이 꾸준히 줄고 있다. 
 
8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올 1~6월 경기 남부지역의 음주 단속 건수는 총 1만9865건으로 집계됐다. 2007년 음주 단속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음주 단속 건수가 2만 건 밑으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같은 추세대로라면 올해 총 음주 단속 건수는 4만 건 이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음주운전이 심각한 범죄라는 인식과 함께 경찰이 ‘음주운전과의 전쟁’을 벌인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도 음주운전은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고, 사정 당국 또한 철저하게 단속하고 강하게 처벌한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
 
검찰과 경찰이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 첫해인 지난해엔 1만 2738명이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됐다. 이 중 구속기소된 혐의자는 총 578명으로 2014년(411명)보다 40% 증가한 수치다. 올 1~6월 6개월 간 음주운전으로 기소된 이는 총 7156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39명이 음주운전으로 재판에 넘겨진 셈이다.  
 
음주운전으로 재판에 넘겨지는 이들이 불과 2년 사이에 2배 가까이 늘었지만 오히려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줄고 있다. 사정당국이 ‘일벌백계’ 방침을 천명하며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강해진 덕분이다.  
 
경찰은 음주운전 자체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음주측정기 설치 의무화’까지도 고민하고 있다. 음주측정기를 차량에 설치할 경우 전 운전석 옆에 달린 음주측정기를 불어 혈중알콜농도가 확인된 뒤에야 시동이 걸린다. 경찰은 상습 음주운전자들의 차량과 어린이 통학버스 등에 음주측정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