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편의점 ‘최고 인기’ 냉동식품 뭔가 봤더니…

편의점에 진열된 냉동밥. [사진 CU]

편의점에 진열된 냉동밥. [사진 CU]

최근 1인 가구가 빠르고 증가하고 혼술ㆍ혼밥 풍조가 확산하면서 냉동식품의 매출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혼술ㆍ혼밥 족의 친구로 자리잡은 ‘냉동식품’
냉동피자 폭발적 증가…
냉동밥ㆍ냉동만두ㆍ냉동면 등 호조세

지난 6일 편의점 체인 GS25가 최근 5년간 냉동식품의 연도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2016년 11∼14%대에 그치던 매출 신장률은 올 상반기(1∼6월) 31.5%로 2배 이상 급증했다.
 
GS25서 큰 매출 신장률을 보인 품목은 냉동밥(67.4%), 냉동만두(22.7%), 냉동육가공(7.5%), 냉동면(3.5%) 등이 뒤를 이었다. 개별 냉동식품으로 냉동피자는 작년 동기 대비 379.3% 상승했다. 냉동피자의 폭발적인 증가세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오뚜기 피자의 판매 호조에 따른 결과라고 GS25는 설명했다.
 
편의점 씨유(CU)에서도 2013∼2016년 5∼15%대이던 냉동식품 매출은 올 상반기 27.0%로 껑충 뛰었다.
 
CU에서는 냉동밥의 작년 동기 대비 신장률이 90.2%로 가장 높았고, 냉동간편식(피자, 떡볶이 등) 25.1%, 냉동만두 18.5%, 냉동면 9.3% 등도 호조세를 보였다.
 
카테고리별 인기 상품을 살펴보면, 냉동밥에서는 스팸김치볶음밥(CJ), 냉동간편식은 숫불향닭강정(CJ), 냉동만두는 고향만두(해태), 냉동면에서는 볶음짬뽕면(면사랑)이 각각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냉동식품 매출 신장률로 18.3%를 기록한 세븐일레븐에서는 냉동밥(37.6%). 냉동만두(25.3%), 냉동면(3.6%) 순으로 신장률이 높았다.
 
원래 냉동식품은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길어 보관이 용이할 뿐 아니라 빠르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싱글족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으나 최근 수년 간 도시락을 비롯한 다양한 가정간편식(HMR) 상품의 공세에 밀려 매출이 지지부진했다.
 
그러나 최근 급속히 증가한 1인 가구를 중심으로 혼술ㆍ혼밥족이 늘면서 한동안 찬밥 신세이던 냉동식품이 부활하고 있다고 CU는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