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12일 이재용 재판에 정유라 증인 채택…출석 거부 가능성도 배제 못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지난 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지난 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승마 스폰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정유라씨가 증인으로 소환될 전망이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재판장 김진동)는 오는 12일 오후 2시 이 부회장 재판에 정유라씨를 증인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 전날(7일) 이 부회장 재판에 정 씨를 증인으로 채택해달라는 특검 측의 요구를 재판부가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검찰이 수사 보안을 이유로 정 씨의 조서를 증거로 제출하는 데 반대를 해오다 신속한 재판을 위해 동의한 상태"라며 "조서가 변호인에게 오래 노출되는 점을 검찰이 우려하는 만큼 정 씨를 12일에 신문했으면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 부회장의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평양 측도 "예정에 없던 증인인 만큼 준비시간이 촉박하지만, 재판부 결정을 따르겠다"고 특검 측 증인 신청에 동의했다.
 
이 부회장 재판에 정 씨의 증인 출석이 결정됐지만, 실제 출석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정 씨가 현재 검찰 수사 등을 이유로 증인 출석을 거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역시 증인 출석을 거부하며 증인신문에 응하지 않았다.
 
정씨가 재판에 나오면 이 부회장은 정 씨를 법정에서 처음 마주하게 된다. 특검은 정 씨에 대한 삼성의 승마훈련 지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등을 청탁한 대가라고 보고 있어 삼성 승마지원과 관련해 캐물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12일 정 씨의 증인 출석에 이어 14일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증언대에 오른다. 김 위원장은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에 비판적 입장을 고수해온 인물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