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미사일 개발자들 대동하고 김일성 시신 참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일성 주석의 사망 23주기(8일)를 맞아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언론들이 8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8일 김일성 사망 23주기를 맞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최용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이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당 중앙위원회 위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사진=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8일 김일성 사망 23주기를 맞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최용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이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당 중앙위원회 위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사진=조선중앙통신]

 

김일성 사망 23주기 맞아 시신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 찾아
당, 정, 군 간부들과 화성-14 개발자들 대동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8일 0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며 "북한 육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공군), 노농적위군 명예위병대가 정렬한 가운데 각 군 대장으로부터 '영접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통신은 김정은이 "당과 무력기관의 일꾼들,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에 이바지한 관계자들이 함께했다"고 보도했다.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신년이나 김일성·김정일 생일이나 사망일 등 주요기념일 때마다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해 왔던 김정은이 이날은 미사일 개발 관계자들을 대동한 것이다. 김정은은 참배 때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최용해 당 부위원장등을 앞줄 양쪽 맨 끝에 서도록 하는 대신 이병철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전일호 당중앙위 위원 등 미사일 개발 책임자들을 자신의 곁에 서도록 하는 등 이들을 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은은 지난 3월 18일 신형 미사일 엔진 실험때는 개발자들을 업어주기도 했다. 북한이 김일성 광장 등에서 지난 4일 발사한 화성-14 미사일 발사 축하모임을 여는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성공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 주석 생전 집무를 보던 곳으로 당초 '주석궁'(1977년 4월 15일 김일성 생일을 맞아 준공)으로 불리다, 1994년 김일성이 사망한 뒤 1년 동안 건물의 창문을 없애는 등의 공사를 거쳐 95년 금수산기념궁전을 이름을 바꿨다. 북한은 2011년 12월 김정일이 사망하자 김정일의 시신도 이 곳에 안치하고, 2012년 김정일 생일(2월 16일)때부터 금수산태양궁전으로 부르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