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추미애 국민의당 때리기, 진짜 타깃은 文대통령…청와대에 시위하는 것"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민의당 비판 발언을 두고 "지능적인 문재인 때리기"라고 꼬집었다.
 
8일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대표가 연이어 국민의당 때리기에 나선 것은 반안 행보가 아니다. 쓰리쿠션 문재인 때리기다. 국민의당 쿠션 한번 먹고 타깃은 문 대통령이다"며 이같이 남겼다.
 
이어 하 의원은 "그렇게 볼 수 밖에 없는 것은 현시점 문통(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원하는 추경 통과를 결과적으로 추 대표가 앞장서서 막고 있는 형국이기 때문"이라며 "추 대표는 청와대가 중요 결정 시 자신의 존재를 무시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 같다. 그래서 청와대에 추미애도 살아있다고 시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추미애

하태경 추미애

 
그러면서 하 의원은 문 대통령 지지자들에 당부도 했다.
 
하 의원은 "문통은 야당 달래서 빨리 추경안 통과시켜주는 대표가 필요하다"며 "검찰이 알아서 할 일을 괜히 여당 대표가 나서 대야 관계 악화시키는 추 대표 같은 사람은 문통 입장에선 충신이 아니라 역신일 뿐이다. 문지지자들은 나라를 위해 또 문통을 위해 추 대표를 자숙하게 말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에서 국민의당이 이유미 당원의 '단독범행'이라고 결론 낸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 대선 조작 게이트는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다. 지도부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을 져야 한다" 등의 연일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추 대표는 6일에도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