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이 밝힌 1500년 된 가짜뉴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유시민 작가가 “의자왕과 삼천궁녀 이야기는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유 직가는 7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서 “1500년간 이야기가 부풀려졌다. 삼국시대 기록에는 삼천궁녀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해당 프로그램의 출연진은 공주ㆍ부여ㆍ세종으로 여행하며, 돌아가며 이야기를 나눴다.
 
유 작가는 백제 의자왕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유독 의자왕이 부정적으로 기록돼 있다”며 “신라입장에서는 의자왕이 주색 밝히고 방탕한 왕이라야 신라와 당나라 연합이 정당화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조선후기 궁녀 규모는 500명인데 조그만 백제에 무슨 삼천궁녀가 있는가”라고 설명했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이어 유 작가는 삼천궁녀가 뛰어내렸다고 전해진 낙화암의 유람선 안내방송에 대해 언급했다. 이 안내방송에서는 “낙화암에서 삼천궁녀가 치마폭으로 얼굴을 감싸고 백마강에 몸을 던져 정절을 지켰다는 이야기처럼 우리 민족사의 여인들은 백의민족이며 정절을 중요시하는 순박한 여인들로서 이러한 여인을 아내를 맞은 우리 남자들은 퍽 행복한 사람들”라는 내용이었다.  
 
이를 듣던 유희열은 안내방송 내용에 “이런 전설이 있는데 ‘근거는 없는 얘기’라도 붙여줘야 하는 것 아닌가. 할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고 내버려 두니까 하던 대로 흘러가는 것이다. 결국은 누군가 문제 제기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