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보 조작 사건, 북풍 조작에 버금” 한술 더 뜬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7일 충남 천안에서 열린 ‘충남·세종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안희정 충남지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선조작 게이트는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며 자신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에 나선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7일 충남 천안에서 열린 ‘충남·세종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안희정 충남지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선조작 게이트는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며 자신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에 나선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집권 여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정국이 급랭하면서 여권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만찬도 무거운 분위기였다고 한다. 지난 6월 5일 문재인 정부의 첫 고위 당·정·청 만남 때의 화기애애했던 분위기와는 확연히 달랐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만찬 간담회에서는 추경 및 정부조직개편안 등 주요 현안 관련 당·정·청의 긴밀한 협력과 더불어 야당과 소통하면서 조속한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현 시국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는 말도 했다. ‘시국의 엄중함’이란 표현은 최근 국회 상황도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바른정당에 이어 국민의당도 6일부터 국회 보이콧 대열에 합류해서다. 실제 우원식 원내대표는 “힘들다”고 호소했다고 한다.
 
논란의 중심엔 추미애 대표가 있다. 추 대표는 6일 ‘제보조작 사건’을 언급하며 ‘머리 자르기’라고 한 데 이어 7일엔 “북풍 조작에 버금간다”고 수위를 한 단계 더 높였다. 이틀 연속 강펀치를 날린 것이다. 국민의당은 “과거 보복 정치를 일삼은 박근혜 정부의 김기춘·우병우와 하나도 다를 것 없다”고 맞섰다.
 
 
관련기사
 
추 대표의 ‘북풍 조작’ 발언은 7일 오전 충남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왔다. 추 대표는 모두발언 중 “대선 조작 게이트에 대해 한말씀 드리겠다”고 했다. 이어 “네거티브 조작의 속성과 특징은 관련자가 직접 나서지 않고 방패막이를 먼저 세운다는 것”이라며 “조작이 아닌 진실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면 직접 나섰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시스템이 전격적으로 풀가동돼 (조작한 증거를) 유포시켰기에 형사법상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고 못 박았다.
 
전날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국회가 올스톱됐기에 “추 대표가 숨 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란 예상이 적지 않았으나 이를 뒤집는 초강경 발언이었다. 수위를 낮출 경우 자칫 조작 사건의 심각성이 희석되고, 국회 경색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다고 보고 추 대표가 밀어붙이기를 택했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선 “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통합 논의가 본격화될 것을 대비한 추 대표의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서울시장 등 행보와 관련된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전날 이미 추 대표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던 국민의당도 물러서지 않았다.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선 “추 대표의 발언은 상생과 협치의 근간을 허물어뜨리는 망언이자 ‘국민의당 죽이기’다.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을 때까지 국회 일정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공식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 오찬이 있었지만 분위기는 서먹했다. 사진 촬영을 할 때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손이라도 잡자”고 하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손은 잡고 (얼굴은) 안 보겠다”며 창밖을 내다봤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