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지역 학교에서 '토요 방과 후 학교' 사라진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중앙포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중앙포토]

경기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에서 이뤄지는 ‘토요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을 폐지할 방침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학생들의 휴식권 확보를 위해서라지만 벌써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사교육비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7일 수원시 장안구 수원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현장교육협의회 시즌2’ 자리에서 마무리 발언으로 “학교가 운영해야 할 법적 근거가 없는 방과 후 학교·돌봄교실·운동부 등은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을 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휴식권 확보를 위해 교육청 주도의 토요 방과 후 학교 운영은 폐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몇몇 수원 지역 초등학교 교장들은 이 교육감에게 휴일 학생지도의 어려움, 교사 업무 과중 등 토요 방과 후 학교 운영의 어려움을 전했다. 일부 교장은 폐지를 건의했다고 한다.
 
경기도내 한 초등학교의 방과 후 학교. *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경기도내 한 초등학교의 방과 후 학교. *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경기도뿐만 아니라 전국 대부분의 초·중·고에서도 실시 중인 방과 후 학교는 학교 교육의 보완 외에도 사교육비 절감 등 긍정적 효과로 이어져 학부모들로부터 만족도가 높은 제도다. 학생과 학부모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외부 전문강사 등이 맡아 진행하는 방식이다.
  

도교육청이 토요 방과 후 학교 폐지 이유로 학생의 휴식권 보장을 내세우고 있지만 공감하지 못하는 학부모가 나오는 이유다. 초등학교 3, 6학년 자녀를 둔 고모(42)씨는 “토요 방과 후 학교는 대부분 신체발달에 도움을 주는 체육 활동”이라며 “앞으로는 가까운 체육학원을 보내야 하는 건지 벌써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 교육감이 보육 성격의 돌봄교실과 운동부 등의 운영 책임을 지자체에 넘긴 것도 논란이 예상된다. 교사들이 정규수업에 집중해 수업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이유라지만 지자체 교육업무 담당자들은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우선 일선 학교에서 토요 방과 후 학교 폐지 의견이 절단된 만큼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하지만 한쪽에서는 외고·자사고 폐지방침에 이어 토요 방과 후 학교 폐지까지 밀어붙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