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꽃다발 받으려다..."여사님 드릴 꽃"에 파안대소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현지 공항에서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계정이 6일 해당 장면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6일 오후 4시(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의 헬무트 슈미트 공항에 도착했다. 비행기에서 내린 두 사람은 현장에 나와있던 이들로부터 환영 인사를 받았다. 주함부르크 총영사 내외와 곽용구 재함부르크한인회 회장, 명순엽 재함부르크여성회 회장, 독일 측 관계자 등이 나와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문 대통령 내외가 비행기에서 내리자 꽃다발을 든 독일 측 여성 관계자가 문 대통령과 김 여사에게로 다가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 관계자와 몇 마디를 나눴다. 날씨를 주제로 대화하려는 듯 문 대통령은 두 손을 들어 하늘을 가리키기도 했다.
 
몇 마디 대화가 오갔고, 문 대통령은 꽃다발을 바라보며 받으려 하는 동작을 취했다. 그러자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 뒤에 서 있던 김 여사를 가리켰다. 문 대통령이 아니라 김 여사를 위한 꽃이라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파안대소하며 김 여사를 앞쪽으로 안내했다. 
 
김 여사는 이 관계자와 영어로 짧게 대화를 나누고 꽃다발을 받아들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