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성재 서울고검장 사의...문무일 검찰총장 지명 후 '용퇴'

박성재(54ㆍ사법연수원 17기) 서울고검장이 7일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 고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이제 자랑스러웠던 검사의 직을 그만두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게시글에 별도의 글을 첨부해 “2007년 3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을 마치고 지청장으로 떠나면서 작성해둔 사직서를 오늘 제출했다. 검사 생활을 당당하게 잘 해보겠단 의지로 작성해둔 사직서”라고 말했다. 이어 “‘자리를 구하기 위해 누구에게도 기웃거리지 말자’ ‘소신대로 일하는 검사가 돼보자’는 심정으로 작성했다. 시간이 흘러 그 마음은 퇴색했고 검찰 조직에는 아무런 보탬이 되지 못하고 자리만 차지하고 있었다. 개혁 대상으로 몰린 검찰을 후배들에게 넘겨주는 못난 선배가 되고 말았다”고 적었다.
7일 사의를 표명한 박성재 서울고검장 [중앙포토]

7일 사의를 표명한 박성재 서울고검장 [중앙포토]

최근 검찰 개혁 분위기에 관한 소회도 남겼다. 
 
박 고검장은 "인권을 옹호하는 것이 검사 본연의 임무다. 나라의 특수한 사정으로 인권옹호기관으로서 역할보다는 거악 척결이란 1차 수사기관적 역할에 더 큰 비중을 두고 검찰권이 운영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썼다. 후배들을 향한 당부도 남겼다. 그는 “검사들을 출세에 영혼을 판 사람으로 보직과 승진이라는 미끼와 당근으로 조종되는 사람이라고 보고 있는 듯하다. 검사 한 사람이 모두 보직이나 승진에 기웃거리지 않고 당당하고 공정한 자세로 업무를 처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고검장을 비롯한 ‘검찰 선배’들의 용퇴는 검찰 후배인 문무일(56·연수원 18기) 부산고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뒤 어느 정도 예상됐다. 검찰 조직에선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새 총장 취임 후 사법연수원 동기나 선배들이 조직을 떠나는 관행이 유지돼 왔다. 최근 검찰 개혁과 인적 쇄신이 예고되면서 검찰 고위 간부들의 용퇴가 줄이을 가능성도 있다. 박 고검장이 떠나면서 검찰에 남아있는 17기로는 김희관 법무연수원장이 유일하다. 문 총장 후보자와 동기인 18기로는 오세인 광주고검장과 박민표 대검 강력부장, 김해수 대검 공판송무부장, 이명재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장인종 법무부 감찰관 등이 있다.  
 
경북 청도 출신의 박 고검장은 대구고ㆍ고려대를 졸업하고 제2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대검 검찰연구관,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 부장검사, 법무부 감찰담당관, 서울중앙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