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아베, 정상간 '셔틀외교' 복원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년 가까이 멈춰 있던 정상 간 ‘셔틀외교’를 복원하기로 7일 합의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두 정상은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 간 긴밀한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며 이처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아베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회담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만찬회동을 했지만 양자회담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다자정상회담에 이어 약 12시간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약 40분 동안 회담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가장 가까운 친구”라면서 “과거 역사적 상처를 잘 관리하면서 미래 지향적인 성숙한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 역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인 한국과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정상 차원의 긴밀한 소통을 토대로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양 정상은 상호 방문 및 초청의사를 밝혔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일본을 조기에 방문해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2018년2월)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에 와달라”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 때도 시 주석을 평창 올림픽에 초청했다. 아베 총리와 시 주석이 모두 초청에 응할 경우 3국 정상이 한국에서 만나는 빅 이벤트가 성사될 수 있다.
 
한·일 정상의 양자방문은 2011년 10월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가 방한한 것이 마지막이다.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2012년 12월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이후 셔틀 외교는 멈췄다. 2015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를 계기로 아베 총리가 방한해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을 뿐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임기 동안 한 번도 일본을 방문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한·일·중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올해 3국 정상회의의 의장국은 일본으로,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양국 간 최대 갈등 현안인 12·28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합의의 이행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더 가깝지 못하게 가로막는 무엇이 있다”며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인정하면서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가로막는 무엇’이라고 언급한 것은 일본 측의 ‘감성적 조치’ 등 위안부 합의를 보완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언급이라는 해석이 외교가에선 나온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 카드를 꺼내들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 문제(위안부 합의 문제)가 한·일 양국의 다른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양국은 교역 투자의 재활성화, 청소년 교류 및 관광 교류 확대 등 실질 협력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갈등 사안인 위안부 문제와 그 외 분야에서의 협력을 분리해 다루는 이른바 ‘투트랙 접근’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통일 여건 조성을 위한 한국의 주도적 역할과 남북 대화 복원 필요성도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이해’를 표명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함부르크=강태화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