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인 1년 전보다 더 불행해졌다…시그나그룹 조사, 13개국 중 최하위

 한국인의 ‘웰빙(well-being)지수’는 세계에서 어느 정도 수준일까. 라이나생명을 운영하는 미국 시그나그룹이 13개국에서 설문을 진행한 결과, 한국인의 웰빙지수는 전 세계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53.9점으로 13개국(평균 62.3) 중 꼴찌를 기록했다.
 
 라이나생명이 7일 발표한 웰빙지수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웰빙지수는 1년 전(60.7점)보다도 크게 하락했다. 한국인들은 ▶신체건강 ▶사회관계 ▶가족 ▶재정 상황 ▶직장 관련 건강 및 복지 등 5개 설문항목 모든 부문에서 1년 전보다 덜 건강하고, 더 힘들다고 느꼈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지난해 말 불안했던 정치·사회 상황이 반영됐다.
 
한국인은 5개 설문항목을 토대로 낸 채점항목 전부에서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자료 라이나생명]

한국인은 5개 설문항목을 토대로 낸 채점항목 전부에서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자료 라이나생명]

 
 특히 신체건강에 있어 한국인은 평소 건강관리에 소홀하다가 노년기가 되어서야 건강을 돌보는 경향을 보였다. 50대와 60대의 의료비 지출 차이가 다른 나라에 비해 두드러지게 컸다. 세계 평균 50대와 60대 의료비 차이는 90달러였지만 한국은 2배를 훌쩍 넘는 239달러를 기록했다. 연간 평균 의료비도 조사대상국 평균(572달러)을 훌쩍 뛰어넘은 881달러로 조사됐다.
 
 재정에 대한 불안감도 안정적 행복을 방해하는 큰 요소였다.  ‘갑작스러운 실직의 경우에도 재정적으로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힌 사람이 7%, ‘정년퇴직 후 충분한 자금이 확보되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이 8%, ‘현재 자신의 생활을 영위하는 데에 충분한 자금이 있다’고 대답한 사람이 9%로 각 질문의 세계 평균(19~23%)을 크게 밑돌았다. 한국인의 91%는 ‘은퇴 후에도 사회적인 활동을 하고 싶다’고 밝혔지만, 응답자의 73%는 그 이유로 재정적인 문제를 꼽았다.
 
 날로 삭막해져 가는 인간관계도 단적으로 드러났다. 한국인 응답자의 80%는 ‘친구와 보내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했고 34%는 ‘터놓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없다’고 표시했다. 이 같은 경향은 기혼일수록, 중년일수록 두드러졌다. ‘친구가 없다’고 답한 34%의 응답자 중 절반 이상(59%)이 기혼자였다. 이러한 친구 없는 기혼자의 절반(52%)은 40~50대로 나타나 특히 중년 기혼자들이 외로움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 응답자의 71%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충분치 않다’고 생각했다.
 
 설문에 참여한 13개 국가 중 아시아 선진국·개발도상국들이 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자료 라이나생명]

 설문에 참여한 13개 국가 중 아시아 선진국·개발도상국들이 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자료 라이나생명]

  
 이번 온라인 설문조사는 2016년 12월 한 달 동안 한국, 중국, 홍콩, 영국 등 13개 국가에 살고 있는 만 25세 이상 성인 1만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1005명이 참가했다. 한국을 제외한 참여국 중에서는 인도(73점)와 태국(65.2점)이 각각 웰빙지수 1,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을 비롯해 싱가폴, 홍콩, 대만 등 아시아권에서 경제적으로 발전된 국가들이 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경제와 사회발전의 정도와 관계없이 삶을 바라보는 인식의 차이와 국민성에 따라 웰빙에 대해 느끼는 기준이 달랐다”고 설명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