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일부, 21번째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공식 제안 추진

 통일부가 추석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해 조만간 북한에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를 공식 제안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오는 10월 4일 추석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갖자고 제안한 것에 따른 후속조치다.
 
조명균 통일장관은 7일 경기도 안성에서 열린 하나원 개원 18주년 기념식에서 “북한은 머뭇거리지 말고 ‘신 한반도 평화비전’ 제안에 즉각 호응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조장관은 “문대통령의 ‘신 한반도 평화비전’은 북핵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해 나가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대화와 협력을 통해 긴장을 완화하고 한반도 구성원들의 고통을 치유해 화합을 이뤄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문대통령이 이미 (연설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를 제안했지만, 회담 일정 등을 구체적으로 적시해 북한에 적십자회담 개최를 공식 제안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하기 위해선 준비기간이 최소 한달 이상 소요되기 때문에 8월 말까지는 남북간에 행사 개최 여부에 대한 최종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게 통일부의 판단이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해 4월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여성 종업원을 송환하지 않을 경우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문제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여서 실제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2015년 10월 20번째 행사가 마지막이었다.
 
김포그니 기자 pogn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