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애 거절당하자 호프집 여사장에게 염산 테러한 50대

호프집 여사장에게 구애하다가 거절당하자 둔기를 휘두르고 염산을 뿌린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6일 오후 2시쯤 A(58)씨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B(여·56)씨가 운영하는 호프집에 찾아가 B씨를 둔기로 내려치고 하체에 청소용 염산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고 7일 밝혔다.  
 
B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게 밖으로 피신한 B씨를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충북 음성으로 도주하던 A씨를 이천시 마장면에서 검문 중 검거했다.  
 
A씨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으며, B씨는 경찰 진술에서 "6개월여 전부터 알고 지낸 A씨가 계속해 만나자고 하는 것을 거절했더니 이런 일을 벌인 것 같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