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추미애, '문빠'식 정치"…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국민의당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진로를 모색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국민의당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진로를 모색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이 7일 '머리 자르기' 발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판하며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이라는 강경 대응을 이어갔다.  
 
이날 국민의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협치 상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뺨 맞고 발길질 당하면서 민주당에게 협력·협조한다는 것은 우리가 웃음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검찰에 국민의당을 최대한 괴롭히고, 죽일 수 있으면 죽이라는 식의 명백한 수사지침을 내린 것"이라며 "여야 상생의 근간을 뒤흔드는 패권세력에 더는 협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막말이 일을 그르쳤다. 여당 대표로서의 품격을 찾아볼 수가 없다. 될 일도 안 되도록 만드는 재주가 있는 듯하다"며 "크고 무거운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추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추 대표 발언의 기저에 증오와 배제, 패권세력의 섬뜩한 기운이 도사린다. '문빠'식 정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추 대표 발언은 제살깎아먹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은 의총 후 채택한 결의문에서 "추 대표는 과거 보복 정치를 일삼은 박근혜 정부의 김기춘·우병우와 하나도 다를 것이 없다"며 "납득할만한 조치가 있을 때까지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흔드는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국민의당이 계속 협조 노력을 했다"며 "그러나 (여당이) 국민의당을 연정 혹은 협치의 파트너로 전혀 인정하지 않고 국민의당이 없어졌으면 하는 속마음을 드러내는 발언을 했다는 점에서 국회 협치·협조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의미 없다는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해 "머리 자르고 꼬리 자르면 생명체가 살아있을 수 있냐"며 "죽으라는 얘기인데 그건 저주에 가까운 얘기"라며 "(대표 사퇴 등) 우리 요구사항 수용이나 변화가 없다면 상황 변화가 있기 어렵다"며 보이콧 상태가 쉽사리 끝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또 국민의당 탈당 후폭풍에 대해 "전남도당에서 사태 이후 지금까지 탈당계를 낸 사람이 100명 남짓이고 반대로 입당을 타진하거나 입당하고 당비를 내겠다고 하는 사람은 1000명을 넘는다"며 "탈당사태 도미노는 실제와 달리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추 대표는 전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당의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파문을 두고 "그 당의 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의원이 몰랐다고 하는 건 머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또 충남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대선조작 게이트는 일찍이 '북풍(北風)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은 반드시 수사가 돼야 하고, 책임을 져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자신의 '머리자르기' 발언에 반발, 대표직 사퇴를 요구한 상황에서 '형사책임'까지 언급하며 맞대응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