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 앞서가자" 숭실대, 직원행정 세미나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7월 5일(수)부터 2박 3일 간 대명 삼척 쏠비치 리조트에서 ‘함께, 같이! 행복한 숭실 만들기’라는 주제로 대학행정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참여대상은 총장을 비롯한 보직자들과 대학행정직원 전원이다.  
 
본 세미나에서는 황준성 총장의 비전공유 특강이 열렸다. 특강은 ‘4차 산업혁명, 우리 대학 어떻게 할 것인가 : 숭실 교육 4.0’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황 총장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함을 역설했다.  
 
숭실대 황준성 총장이 대명 삼척 쏠비치 리조트 그랜드볼룸홀에서 4차산업혁명 특강을 하고 있다.

숭실대 황준성 총장이 대명 삼척 쏠비치 리조트 그랜드볼룸홀에서 4차산업혁명 특강을 하고 있다.

황 총장은 “기술융합의 시대를 대비해 미래에 없어질 직업을 준비하도록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문제해결 능력을 갖추도록 새로운 교육의 방향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따라서 황 총장은 “모든 학생을 과학자로 만들 수는 없지만 과학자처럼 생각하게 만드는 교육이 필요하다”며 “숭실 교육 4.0 시대를 열며 인성을 갖춘 미래형 인재와 단순 지식의 습득을 넘어서는 융합적 창의인재를 육성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7학년도 2학기부터 학생 스스로 전공을 설계하는 ‘DIY 자기설계융합전공’을 확대하고 전공 간 교육 연계를 통해 숭실이 함께·같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숭실대가 대명 삼척 쏠비치 리조트 그랜드볼룸홀에서 ‘함께, 같이! 행복한 숭실 만들기’를주제로 직원행정세미나를 하고 있다.

숭실대가 대명 삼척 쏠비치 리조트 그랜드볼룸홀에서 ‘함께, 같이! 행복한 숭실 만들기’를주제로 직원행정세미나를 하고 있다.

이후 대학발전을 위한 발제자의 발표와 선후배 직원간의 패널 토의 순서를 통해 '숭실대학교 공동체에 필요한 조직문화' 등에 대한 격의 없고 소탈한 대화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숭실대학교는 매년 하계 방학 때마다 2박 3일간의 직원행정세미나 일정을 통해 휴식과 학습, 공동체의 소통과 연합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갖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