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머리 자르기’ 여파…이용호 “추미애, 사퇴요구 ‘놔둬버리겠다’고? 오만방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를 비판한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를 비판한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중앙포토]

‘문준용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을 두고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당에서 나온 민주당 지도부 사퇴 요구에 추 대표가 “놔둬버리라”고 말한 것도 그 갈등을 심화시켰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7일 “집권여당의 태도가 계속 이런 식으로 간다면 민주당의 협조ㆍ협력 요청에 대해 우리도 그냥 놔둬버릴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추 대표가 우리 당의 사과와 사퇴 요구 소식을 듣고 ‘놔두자’고 했다고 한다. 그냥 무시해버리자는 얘기로 들린다”며 “참으로 오만방자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또 “새 정부의 성공과 민생을 위해 우리 당은 협조한다고 했지만, 우리의 자세가 착각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집권여당은 우리가 내민 손을 뿌리쳤다. 정부여당이 지지도를 믿고 너무 오만불손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민심은 영원하지 않다. 이제 민심도 시간도 우리의 편”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분명해진 것 같다. 우리가 갈 길은 협조와 협치가 아니라 야당으로서 선명한 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앞으로 진행될 불편한 정국은 민주당의 자업자득”이라고 경고한 뒤 “정치의 금도를 모르는 추 대표는 사과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