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돈 “추미애 사퇴 준하는 조치 취해야…185석으로 착각한 듯”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해 “위대한 착각”이라고 일침을 놨다. 40%대 대선 득표율, 그리고 120여 석 소수 여당의 민의를 망각하고 있다는 말이다.
 
이 의원은 7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과 관련 “돌출 발언치고는 악성이다. 상식에 어긋나는 표현”이라며 “협치하겠다는 것인지, 파행을 원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평가했다.
질문하는 이상돈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하고 있다. 2017.7.3  je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질문하는 이상돈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하고 있다. 2017.7.3 je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 이 의원은 “마치 민주당이 185석을 가지고 있는 듯한 위대한 착각에 빠져있다”며 “국회가 이렇게 돼 있는데 국정을 어떻게 끌고 갈지, 일반 상식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말했다.
 
추 대표의 발언에 대해 납득할 만한 조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최소 사퇴에 준하는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며 “과거에도 상식에 어긋나는 발언과 표현, 선을 넘는 말들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의원은 정국 정상화와 관련 “(청와대가) 조대엽, 송영무 두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회는 파행뿐이 없다”며 “추경은 물론 정부조직법도 개정이 안 될 것”이라며 “대통령 혼자 자기가 원하는 대로 끌고 간다면 파국”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야당이 그냥 백기 투항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청와대는 지금 대통령의 지지도가 높다고 생각하고 있는 듯한데, 대통령과 여당 팬으로 볼 수 있는 매체에서도 두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의 ‘야당 책임론’ 부각 전략에 대해서 이 의원은 “민주당이 마치 200석이나 갖고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국회 구성이 (여소야대) 이렇게 돼 있다면 누가 누구를 존중하고, 국정을 운영해야 하는지 자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총선과 대선에서 보여준 민의를 존중해야 한다”며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얻은 득표는 40% 가 조금 넘는다”며 “집권 초부터 반대 노선을 달렸던 여당과 청와대 자신의 모습을 망각한다면, 지지도 금방 바질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