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폴란드 영부인에게 ‘악수’외면 당한 트럼프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악수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하나 더 추가됐다. 이번에는 폴란드 영부인 안나 코모로프스카 여사를 만나면서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유럽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방문에 앞서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해 공개 대중연설을 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연설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청중들의 박수에 화답한 뒤 두다 폴란드 대통령, 그리고 영부인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코모로프스카 여사는 트럼프를 그냥 지나쳐 트럼프 부인인 멜라니아와 악수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중에 영부인과 악수를 했지만 당황스런 표정을 감추진 못했다.
 
이는 폴란드 영부인이 트럼프의 악수 요청을 보지 못해 벌어진 일종의 해프닝인데, 트럼프가 워낙 악수 관련된 일화가 많아 화제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는 지나치게 꽉 잡은 악수로, 아베 일본 총리와는 19초 동안 악수를 해 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강경화 외교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 외교’에 문 대통령이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 치밀한 준비과정을 소개해 화제가 됐다.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 장면(악수 장면이 담긴 영상자료 등)은 구입할 수 있는 대로 다 구입해 분석했다”고 말했다.
 
한편 폴란드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안드레이 두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매우 매우 나쁜 행동’(very, very bad behaviour)엔 엄중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해 군사행동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나는 모른다”는 말도 했다. “나는 오바마 대통령과 달리 북한에 대해 ‘레드라인’을 긋지는 않았다”면서도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북한이 이처럼 매우 매우 위험하게 행동하는 건 부끄러운 짓”이라며 “앞으로 수주, 수개월 동안 벌어지는 일을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