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문제 이견 못 좁힌 한·중 정상

독일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현지시간) 베를린 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취임 뒤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독일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현지시간) 베를린 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취임 뒤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6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용납할 수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은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회담은 이날 오전 독일 베를린 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75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시 주석과 첫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제재 및 압박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것과 동시에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이에 시 주석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서로 그간 유지했던 입장을 말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회담 후 일정이었던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을 끝내고 나서 “아직 중국과 한국 사이에 사드 문제를 둘러싸고는 서로 이견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측은 정상회담 발표문에서 시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정당한 우려를 중시하고 관련 문제를 타당하게 처리하고 중·한 관계 개선 발전을 위해 장애를 제거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베를린=강태화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