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의 ‘위험한 입’ 국회도 사드 외교도 헝클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오른쪽)는 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라디오 방송에서 한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하고 추 대표의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이날 정책회의에 참석한 김 원내대표와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 [오종택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오른쪽)는 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라디오 방송에서 한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국회 일정보이콧을 선언하고 추 대표의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이날 정책회의에 참석한 김 원내대표와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 [오종택 기자]

집권당 대표의 강경 발언이 국회를 멈춰 세웠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의 ‘제보 조작사건’을 언급하며 “박지원 전 대표, 안철수 전 의원이 몰랐다는 것은 머리 자르기”라고 한 게 화근이 됐다. 국민의당은 즉각 국회 일정을 거부했다. 국민의당도 사실상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의 보이콧 대열에 합류한 셈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머리가 아프다”고 말했다. 여권에선 “당 대표 리스크가 현실화됐다”는 얘기도 나온다.
 
추 대표는 6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당 자체 조사 결과 이유미씨 단독 범행이라고 꼬리 자르기를 했지만 선대위원장이었던 박 전 대표, 후보였던 안 전 의원이 몰랐다는 것은 머리 자르기”라며 “국민의당은 자체 수사를 해서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박 전 대표는 법사위원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국민의당은 “자빠진 사람을 밟으면 어떻게 하느냐”고 격분했다. 당장 6일로 예정됐던 이낙연 국무총리와 당 지도부 만찬을 취소했다.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도 철수했다. “‘추’자가 들어가는 건 다 안 된다”(김유정 대변인)는 기조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추 대표가 사퇴, 사과 등 납득할 만한 조치가 없다면 우리는 오늘 이후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했다. 추 대표를 향해선 “진작 우리 정치권을 떠났어야 할 사람”이라고도 했다.
 
추경·인사청문회·정부조직법 등 현안이 산적한 민주당은 난처해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곤혹스럽다”고 했다. 원내 관계자는 “국민의당까지 협조를 안 하면 국회가 사실상 마비되는 것이라 웬만하면 국민의당을 자극하는 발언은 다 자제하고 있는데 추 대표가 돌출발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어렵게 마련한 밥상을 뒤집은 꼴”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날 예결위에서 추경안 상정이 무산됐다. 정작 추 대표는 이 같은 국회 경색에 대해 ‘노 코멘트’라고만 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6일 국회 당 대표실을 방문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이야기하고 있다. 추 대표는 “사드 배치 과정을 중국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며 “한·중이 새롭고 건설적인 관계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6일 국회 당 대표실을 방문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이야기하고 있다. 추 대표는 “사드 배치과정을 중국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며 “한·중이 새롭고 건설적인 관계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오종택 기자]

◆“사드, 실용성 비해 정치적으로 과열”=추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가 가진 실용성에 비해 정치적·외교적으로 과장되고 과열돼 있다. (사드 배치를) 우리가 좀 더 냉정하게 되돌아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정상회담을 6시간 앞두고 나온 발언이다. 추 대표는 또 “우리 당이나 청와대도 사드 배치 과정이 왜 그렇게 갑자기 국민도 모르게 이뤄졌는지 매우 궁금해하고 있고, 이 점에 대해선 중국의 이웃 국가로서 이해를 구하는 외교적 노력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 대해선 잘 이해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도 했다. 집권당 대표가 정상회담 목전에 외교적으로 부담되는 발언을 한 셈이다. 추 대표는 한·미 정상회담 전날인 지난달 27일에도 “사드의 정치적 함의가 커져 미·중 갈등으로 표출되고 남북 간 오해가 있고 한다면 그 피해는 전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록환·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