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흉기 피해 여성 구한 김부용·김용수씨 ‘LG 의인상’

LG복지재단은 흉기를 휘두르는 남성을 제압하고 피해 여성을 구한 김부용(80·사진 왼쪽)·김용수(57·오른쪽)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26일 서울 역삼역 인근 도로에서 60대 남성이 한 여성의 목과 가슴을 여러 차례 찌르는 현장을 목격했다. 피해자는 피를 흘리며 주변 시민들에게 “살려 달라”며 도움을 요청했지만, 범인이 휘두르는 칼 때문에 아무도 섣불리 나서지 못했다. 이때 두 사람이 나서 범인의 칼을 뺏고 제압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용기 있게 현장에 뛰어들어 소중한 생명을 살려낸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의인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LG 의인상’을 제정했다. 현재까지 총 47명이 수상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