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임단협 결렬, 노조선 파업 수순 돌입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 수순에 돌입했다. 현대차 노조는 6일 오전 10시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제20차 임금및단체협상(임단협)’에서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표면적으로 현대차 노조가 협상 결렬을 선언한 이유는 사측이 일괄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아서다. 노조는 지난달 28일 18차 교섭에서 회사 측에 일괄제시안을 요구했지만 회사는 이날까지 제시안을 노조에 제공하지 않았다.
 
박유기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은 교섭 결렬 직후 기자들을 만나 “20차례 걸쳐 교섭했지만 회사는 현재까지 대부분의 조항이 ‘안 된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는 교섭이 진전될 수 없다고 판단해 결렬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현대차는 “일괄 협상안은 통상 교섭 막바지에 제시하는데, 아직 충분히 노사 협상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해서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차는 노조가 협상 결렬의 명분을 찾기 위해서 일괄 협상안을 걸고 넘어졌다는 입장이다. 현대차는 “이미 노조가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조정신청을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협상안을 제시했더라도 ‘제시안이 불성실하다’며 어차피 협상 결렬을 선언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기아차는 협상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노총 기아차지부(기아차 노조)는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협상 결렬을 선언하면서 현대차 노조는 6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접수했다. 중노위 쟁의조정 결과 조정중지 결정이 나오면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하다. 노조는 오는 11일 임시대의원 대회를 소집해 파업을 결의하고, 13일~14일 전체 조합원 총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올해 파업할 경우 현대차 노조는 6년 연속 파업을 하게 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