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게 다 국민 세금…'사무실 불 껐나'도 살피는 청와대

[중앙포토, 청와대 트위터 캡처]

[중앙포토, 청와대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에서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사이 청와대 역시 바쁘게 돌아가는 중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와대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기강 단속지시로 직원들이 점심 시간 후 제 시간에 근무에 복귀하는지, 퇴근할 때 사무실 불은 제대로 껐는지 여부까지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재 상황에서 청와대는 비상근무 체제로 돌아가고 있다. 현재 청와대에는 장하성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독일에 가지 않고 남아 현안을 점검하는 중인데 이들은 임종석 비서실장이 "비상근무 인원이 더 필요하다"며 만류해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임 실장은 이들과 함께 5일엔 현안점검회의를 열어 비상근무 체제 상태를 점검, 6일에는 문 대통령 대신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북한 도발에 따른 대비 태세, 국회 인사청문회 진행 상황,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또 임 실장은 청와대 직원들의 기강 단속도 지시, 국정상황실은 직원들에게 자동응답전화 방식으로 전화를 걸어 근무 상태를 확인하는 중이다.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청와대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한 뒤 정해진 시간까지 업무 복귀를 하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으며 순찰조를 강화해 업무 종료시 자료 보안은 철저히 해뒀는지 등을 점검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사무실 불은 제대로 끄고 나갔는지도 살펴본다"며 볼멘 소리를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