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시진핑 주석 말 끊은 문재인 대통령,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회담장 입구에서 만나 가볍게 악수를 한 후 곧바로 테이블로 자리를 옮겼다. 시 주석의 모두발언을 시작한 직후 갑자기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일어나 문 대통령에게 다가왔다. 정상회담 중에 배석자가 이동하는 이런 상황은 이례적인 것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동시통역기에 문제가 생기자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이를 살펴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동시통역기에 문제가 생기자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이를 살펴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동시 통역시를 살펴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동시 통역시를 살펴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의 동신통역기에 문제가 생긴 것. 시 주석은 발언을 멈추고 "잘 들리십니까? 안녕하십니까? 앞부분 들으셨나요? 소리가 있나요?"라고 문 대통령에게 물었다. 문 대통령은 "앞부분을 제가 좀 못 들었다"고 말했고, 옆자리에 앉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 대통령의 통역기를 살펴본 후 통역기는 정상 작동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잘 들리는지 확인을 한 후  "다시 한번 말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발언을 이어나갔다. 
시진핑 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시진핑 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시진핑 주석의 뵙게 된 데 감사한다. 대통령 취임 후 시 주석이 축하 전화를 했다"며 "시 주석이 상하이샐비지에 직접 독려도 해 준 것으로 안다. 이 기회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한국 국민도 이 사실을 제대로 알기를 바란다. 감사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은 오는 7일과 8일에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후 함부르크로 이동했다. 
베를린=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