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나 달라' 거절하자 살해...법원, 징역 35년·전자발찌 20년

[중앙포토]

[중앙포토]

짝사랑하던 직장 동료가 '만나 달라'는 요청을 거절하자 기숙사 방에 침입해 살해한 이모(26)씨가 법원으로부터 중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2부(이승원 부장판사)는 6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게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20년을 명령했다.
 
이씨는 작년 11월 새벽 1시 52분쯤 경기도 화성시의 회사 기숙사 방에 침입했다. 직장동료 A(당시 24세·여)씨와 B(28·여)씨가 거주하는 곳이었다. 범행 전 A씨의 기숙사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내 방 안으로 들어간 것이다. 이씨는 잠을 자던 A씨의 얼굴과 머리 부위 등을 둔기로 수차례 내려치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함께 방에 있던 B씨에게도 둔기를 휘둘렀으나 B씨는 도망친 덕분에 화를 면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존엄한 생명의 가치를 침해하는 범행을 저질렀고, 살아남은 피해자에게도 용서받지 못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