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도공단, 토지보상 과정 실시간 확인 서비스 제공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에 편입되는 토지 등의 보상절차를 민원인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GIS(지리정보시스템)는 지리정보를 수치화해 전산으로 입력·처리하고 이를 사용자의 요구에 따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철도공단은 내년 9월 서비스를 목표로 GIS를 활용한 KR-토지보상시스템 구축작업을 진행한다.



기존 공단의 토지보상시스템은 보상급 지급과 관리기능에 한정돼 보상업무 담당자가 지적도, 토지대장, 주민등록 초본 등의 직접 확인이 필요해 보상금 지급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또 고객들에게 철도건설의 편입토지 지도정보와 보상 대상자, 보상진행 상황 등이 인터넷으로 지원되지 않아 보상담당자가 우편이나 전화로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불편도 있었다.



이에 따라 철도공단은 지난 2015년부터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손잡고 지적 기반의 연결토지보상지도 작성에 착수, 지난 1월 보상지도를 완성한 뒤 5월에는 실시설계와 지적분할선 일치작업을 진행하는 등 KR-토지보상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사전준비작업을 추진해왔다.



내년 9월 선보일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은 전국에서 진행되는 37개 철도사업을 통합 관리하고 철도사업 편입토지지도서비스, 보상 대상자, 보상 진행현황 등 사업추진 전 과정에 대한 정보를 민원인들에게 인터넷으로 실시간 제공하게 된다. 또 민원인들의 의견제출 및 수렴기능이 포함돼 양방향 소통도 가능하다.



강영일 철도공단 이사장은 “KR-토지보상시스템이 운영되면 토지보상 업무가 더 신속해지고 투명해져 국민들의 불편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며 "사전준비 작업이 일정수준 완료됨에 따라 내년 9월에는 본격적으로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