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공기관 지원서 얼굴 사진 빼고 학력 칸 없앤다

올 하반기부터 공공기관 입사지원서에서 지원자의 출신지역·신체조건·학력·학점 등의 항목이 사라진다. 면접관에게 사전에 지원자 인적 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금지한다. 이른바 ‘블라인드 채용’이다.
 
고용노동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경비직이나 연구직처럼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지원자에게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게 금지된다. 이름과 주소, 연락처가 전부다. 편견이 개입될 여지가 있는 모든 정보를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서류전형 없이 필기시험을 치르는 경우를 제외하고 사진을 부착하는 것도 안 된다.
 
지역인재선발전형을 활용하는 경우에도 대학의 이름 대신 대학 소재지를 기재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성기 고용부 차관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젊은이들이 똑같은 출발선에서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정부는 이달 중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332개의 모든 공공기관에 배포한 뒤 전면 시행할 방침이다. 149개 지방 공기업도 인사담당자 교육을 거쳐 8월부터 시행한다. 주요 공공기관은 올 하반기 대략 1만 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더불어 민간으로도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확산시킨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채용 수요가 있는 중견·중소기업 400곳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하고 인사담당자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